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재명 "도정 책임자로서 선감학원 피해자들에게 사과"

피해자 이대준씨 별세에 SNS로 첫 사과…추모·치유 등 지원 약속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과거 '선감학원 아동인권침해 사건'과 관련해 16일 피해자들에게 사과했다.

이 지사는 이날 선감학원아동피해대책협의회 부회장인 이대준 씨의 별세를 추모하는 페이스북 글에서 "인권유린이 자행된 선감학원은 다름 아닌 경기도가 운영하던 기관이었다"며 "도정 최고책임자로서 그 책임을 통감하고 선감학원 피해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선감학원 피해대책협의회와 면담하는 이재명 지사
선감학원 피해대책협의회와 면담하는 이재명 지사(수원=연합뉴스) 2019년 1월 31일 경기도청 접견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선감아동피해대책협의회 김영배 회장, 이대준 부회장 등과 면담을 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2019.1.31 [경기도 제공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앞서 이 지사는 지난해 1월 경기도청에서 가진 면담에서 협의회 측의 사과 요구에 "진상조사와 정확한 실태를 파악해본 뒤 공식적으로 하겠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인 바 있다.

이 지사는 이어 "고인의 죽음이 헛되지 않게 피해자 신고센터 설치, 피해자 추모사업 및 치유 활동은 물론 과거사법 개정을 촉구하고 진상조사가 제대로 될 수 있도록 경기도의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국가인권위원회에 따르면 선감학원은 일제강점기인 1942년 안산 선감도에서 소년 감화 목적으로 설립됐다. 해방 이후에는 경기도가 인수해 1982년 10월 폐쇄되기 전까지 국가 정책에 따라 부랑아 수용 시설로 활용됐다.

복장이 남루하거나 행동이 불량하고 주거가 불명확하다는 이유로 4천691명의 아동이 경찰과 공무원에 의해 선감학원에 강제로 끌려왔다.

이들은 염전, 농사, 축산, 양잠, 석화 양식 같은 강제노역에 시달렸고 식량이 부족해 곤충, 뱀, 쥐 등을 잡아먹다가 사고를 당하고 일부는 상습적인 폭행·구타로 고통받다가 탈출하거나 사망하기도 했다.

남은 이들은 선감학원이 문을 닫은 지 30년이 넘은 지금까지도 신체 장애, 정신 불안, 빈곤 등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

이에 인권위는 2018년 10월 국회의장과 행정안전부장관, 경기도지사에게 진상규명과 생존자 구제를 위한 과거사법 개정이나 선감학원 특별법 제정, 피해자 지원 등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표명한 바 있다.

1970년 선감학원 아동들
1970년 선감학원 아동들[국가인권위원회 제공 자료사진. 재배포 및 DB 금지]

kt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6 20: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