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여심위, '보수야당 심판론 높다' 조사에 선거법 준수촉구 통보

'특정 정당 편향되는 내용의 질문지 작성' 판단
한국당 "질문 균형 맞추지 못해…여심위 심의조치 당연"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여심위)가 '보수 야당 심판론'이 '정부 실정 심판론'보다 우세하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한 여론조사기관에 '공직선거법 준수 촉구'를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여심위에 따르면 이번에 선거법 준수 촉구 통보를 받은 기관은 한국리서치다.

한국리서치는 지난해 12월 18∼22일 KBS 의뢰로 만 19세 이상 남녀 2천명을 대상으로 21대 총선 관련 여론조사를 진행했고, '보수 야당 심판론' 찬성이 58.8%, 반대가 31.8%, '정부 실정 심판론' 찬성이 36.4%, 반대가 54.3%로 집계됐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여심위 측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공직선거법상 특정 정당 및 후보자에 편향될 수 있는 내용으로 질문지를 작성해서는 안 된다"며 질문지 내용 문제로 선거법 준수 촉구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자유한국당 여의도연구원은 보도자료를 통해 "당시 정부 실정 심판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부의 실정을 심판하기 위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표를 주지 말아야 한다'고 설계했고, 보수 야당 심판에 대해선 '자기반성 없이 정부의 발목만 잡는 보수 야당에게 표를 주지 말아야 한다'고 질문했다"고 밝혔다.

여의도연구원은 "이는 질문 간의 균형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여심위의 결정은 당연한 판단"이라며 "해당 설문이 특정 정당에 대해 부정적 이미지를 유발하고 있다는 점을 중앙선관위 차원에서도 사실상 인정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보도 당시에 질문 내용이 일절 공개되지 않았다"며 "보도 단계에서부터 시청자에게 여론조사의 객관성·공정성 판단의 기회를 주지 않은 관행 또한 개선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총선 투표 (CG)
총선 투표 (CG)[연합뉴스TV 제공]

dh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6 20: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