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세안, 가장 영향력 있는 국가로 '중국' 꼽아…우려도 커"

송고시간2020-01-16 19:25

1천여명 설문조사…5G 인터넷망 사업자로 '삼성 선호' 최다

아세안서 가장 영향력 큰 국가는 '중국'
아세안서 가장 영향력 큰 국가는 '중국'

['ISEAS-유솝 이스학 연구소' 설문조사 보고서 캡처]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10개 회원국 시민들은 중국을 역내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국가로 보지만, 그에 따른 우려도 크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싱가포르 싱크탱크인 'ISEAS-유솝 이스학 연구소'는 16일 지난해 11~12월 아세안 회원국의 학계·재계와 공공·시민사회영역 인사 1천30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서 아세안에서 정치적·전략적으로 가장 영향력 있는 국가를 묻는 질문에 과반(52.2%)이 중국을 꼽았고, 미국(26.7%), 아세안(18.1%) 등이 뒤를 이었다.

지난해 발표된 설문조사와 비교하면 '중국(2019년 45.2%)'은 7%포인트 증가한 반면 '미국(2019년 30.5%)'은 3.8%포인트 줄어들었다.

하지만 중국을 뽑은 응답자 중 중국의 영향력 증가를 '우려한다(85.4%)'는 대답이 '환영(14.6%)한다'의 약 6배였다.

연구소 측은 이와 관련 "(중국이) 상당한 주의를 기울이지 않을 경우, 균형을 잡으려는 세력이 중국의 역내 패권 부상을 막으려 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경제적으로 가장 영향력 있는 국가'로는 중국(79.2%)을 꼽은 경우가 아세안(8.3%), 미국(7.9%)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하지만 이 때도 중국을 뽑은 응답자들 사이에서는 '우려(71.9%)'가 '환영(28.1%)을 능가했다.

한편 미·중 간 대립이 심화하는 가운데 미·중 가운데 한 국가의 편에 서야 하는 경우, '미국을 택하겠다'(53.6%)는 응답자가 중국(46.4%)보다 많았다.

다만 국가별로 나눠보면 중국 선호도가 높은 국가가 라오스·브루나이 등 7개, 미국을 더 선호한 국가는 베트남·필리핀·싱가포르 등 3개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동남아에서 열리는 국제행사에 수차례 불참한 가운데, 이 지역에서 미국을 지역안보 제공자와 전략적 파트너로 신뢰할 수 있는지 묻는 말에는 47%가 부정적이라고 응답했다.

이밖에 아세안 지역 5세대(5G) 인터넷망 구축 사업과 관련해 선호하는 업체를 묻는 말에는 삼성(38.5%)이 화웨이 등 중국 업체(24.6%)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