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뇌의 강한 뇌파가 수전증 일으킨다"

미 컬럼비아대 의대, 저널 '사이언스 중개 의학'에 논문
대조군보다 뇌파가 강한 본태 떨림 환자의 EEG(우측).
대조군보다 뇌파가 강한 본태 떨림 환자의 EEG(우측). [컬럼비아대 어빙 메디컬센터 쿼 랩 제공]

(서울=연합뉴스) 한기천 기자 = 흔히 수전증이라고 하는 '본태 떨림(essential tremor)'은 손이나 고개가 자기도 모르게 떨리는 증상을 말한다.

가만히 있을 때보다 수저질, 글씨 쓰기 등에 손을 사용할 때 주로 나타나는데 다른 심각한 질환을 동반하지는 않지만, 생활에 큰 불편을 준다.

가족 구성원이 비슷한 떨림 증상을 보이는 경우가 많아 유전성이 의심되나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치료는 아드레날린 차단제, 신경안정제 등으로 증상을 완화하는 데 그치고, 근본적인 치료법은 아직 개발되지 않았다. 게다가 이런 약은 피로나 숨 가쁨( shortness of breath) 같은 부작용을 일으키기도 한다.

미국 컬럼비아대 의대 과학자들이 뇌 기저부(base of the brain) 소뇌의 뇌파가 너무 강해져 본태 떨림을 유발한다는 걸 밝혀냈다.

관련 논문은 15일(현지시간) 저널 '사이언스 중개 의학'(Science Translational Medicine)에 실렸다.

온라인(www.eurekalert.org)에 공개된 논문 개요에 따르면 본태 떨림은 현재 미국에서 가장 흔한 운동장애로 약 1천만 명이 이 증상을 가졌다고 한다. 이는 파킨슨병 환자 수의 8배에 달하는 것이다.

논문의 수석저자인 쿼 성-한(Sheng-Han Kuo) 신경학 조교수는 "본태 떨림 환자의 소뇌 구조에 변화가 생긴다는 게 이전의 연구에서 확인됐으나 어떻게 떨림이 생기는지는 그동안 알지 못했다"라면서 "이번 연구는 소뇌 구조의 변화가 어떻게 뇌 활동에 영향을 줘 떨림을 유발하는지 규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쿼 교수팀은 소뇌의 뇌수 엑스레이(EEG) 기술로 비정상적인 뇌파를 찾아냈다.

본태 떨림 환자 20명을 대상으로 소뇌 EEG 영상을 분석했더니, 대부분 4~12㎐의 강한 진동을 보였고, 뇌파가 강할수록 떨림도 심했다.

같은 수의 대조군 환자에게선 이런 강도의 뇌파가 전혀 관찰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앞서 생쥐 실험에서 특정 부위의 뉴런(신경세포)을 자극해 뇌파를 조절하면 떨리는 증상도 통제할 수 있다는 걸 확인했다.

쿼 교수는 "직접 인간한테 확인할 수 없지만, 뇌의 진동과 떨림 증상 사이의 인과관계가 입증된 셈"이라고 지적했다.

che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6 17: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