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팍팍한 설…충북 기업 절반 "체감경기 부정적"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 도내 기업의 절반이 설 명절 체감경기를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16일 청주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청주상의가 도내 기업 330곳을 대상으로 설 명절 경기 동향을 조사한 결과 49.6%가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경기 전망을 부정적으로 본 기업 중 8%는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매우 악화'라고 평가했다.

1년 전보다 다소 호전됐다고 답한 기업은 4.4%에 불과했다. 나머지 45.3%는 1년 전과 비슷하다고 답했다.

경영 애로사항으로는 내수침체(57%), 고용·노동 환경변화(14.8%), 자금난(10.9%), 미중 무역갈등(7%) 등을 꼽았다.

자금 사정은 38.7%가 '악화했다'고 답했고, 그 이유는 경기 부진으로 인한 매출 감소(70.3%)가 가장 많았다.

설 휴무 기간은 ▲ 4일 68.9% ▲ 1∼3일 24.4% ▲ 5일 4.4% 순으로 조사됐다.

응답 기업의 29.2%는 납기 준수 등을 이유로 설 연휴에도 공장을 가동하기로 했다.

상여금 지급 업체는 65.2%, 선물 제공 업체는 86.2%로 집계됐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6 16: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