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9명 사상' 한화 대전사업장 폭발사고 책임자들 징역·금고형

사업장장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2년…법인은 벌금 3천만원
법원 "관계자 진술이나 전문가 분석 자료로 사실관계 충분히 인정"
2018년 5월 한화 대전공장 폭발 사고 현장
2018년 5월 한화 대전공장 폭발 사고 현장[한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2018년 9명의 사상자를 낸 한화 대전사업장 폭발 사고 책임자들이 모두 징역형이나 금고형을 받았다.

대전지법 형사9단독 김진환 판사는 16일 업무상 과실치사 등 혐의로 기소된 한화 대전사업장장 A씨에게 징역 1년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함께 기소된 공장 관계자 3명에게는 금고나 징역 1년∼1년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한화 법인에는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죄를 물어 벌금 3천만원을 각각 선고했다.

A씨 등은 2018년 5월 29일 한화 대전사업장에서 로켓추진 용기에 고체연료를 충전하던 중 발생한 폭발과 관련해 안전 의무를 다하지 않고 관리·감독을 소홀히 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다.

당시 사고로 근로자 5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검찰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던 로켓 충전설비 밸브에 나무 막대를 맞대어 이은 뒤 고무망치로 내리치는 와중에 폭발이 발생한 것으로 봤다.

제대로 된 관리나 감독이 없는 상태에서 표준서에 없는 작업이 진행된 게 사고의 근본 원인이라는 것이다.

2018년 5월 29일 폭발 사고 당시 현장으로 향하는 119 차량
2018년 5월 29일 폭발 사고 당시 현장으로 향하는 119 차량[연합뉴스 자료 사진]

김 판사는 "폭발 위험이 있는 물체에 충격을 가하면 위험하다는 건 상식"이라며 "직접 목격 증거는 없으나, 관계자 진술이나 폭발 사고 당시 잔해를 살핀 전문가 분석 자료 등을 토대로 보면 (폭발 원인 등에 대한) 사실관계를 충분히 인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A씨 등은) 근로자 생명을 보호하고 위험을 예방해야 하는 위치에 있었다"며 "유족과 원만히 합의한 점, 초범인 점 등을 종합적으로 양형에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wald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6 15: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