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남군, 어업용 폐스티로폼 처리 예산 절감 '일석이조'

전남 해남군청
전남 해남군청[해남군 제공]

(해남=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전남 해남군이 폐스티로폼 감용기를 활용해 해양쓰레기를 줄이는 것은 물론 재활용을 통한 예산 절감의 효과까지 톡톡히 거두고 있다.

해남군은 2016년부터 이동식 어업용 폐스티로폼 감용기를 도입, 해양쓰레기의 주범으로 꼽힌 김 양식장 스티로폼을 관내 어촌계를 돌며 현장 처리를 하고 있다.

2016년 22t을 시작으로 지난해까지 총 99t의 폐스티로폼을 처리해 연간 1억여원에 이르는 폐스티로폼 처리비용을 절감했다.

특히 압축된 폐스티로폼 성형물을 판매해 지난해 26t, 582만여원의 세외수입을 올린 것을 비롯해 지금까지 1천353만원의 수익을 올렸다.

시간당 70kg(7㎥)의 폐스티로폼을 처리할 수 있는 감용기는 기존 열감용 제품과 달리 유독가스 및 악취가 발생하지 않는 데다 압축, 성형함으로써 양질의 스티로폼 재활용품을 생산할 수 있다.

이 스티로폼은 재활용품 1차 공정을 통해 펠릿과 사진액자, 건축자재 등 주원료로 사용되고 있다.

chog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6 14: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