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남 고성군 '전시 부적합' 판정 퇴역 함정 해군에 반납

2007년부터 당항포관광지 전시…효용가치 없어 '졸속 행정' 논란 빚기도
퇴역 함정 수영함
퇴역 함정 수영함[고성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고성=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경남 고성군은 졸속 행정 논란을 빚은 퇴역 함정 수영함을 전남 목포로 인도한다고 16일 밝혔다.

수영함은 1944년 미국에서 건조돼 2차 세계대전 당시 오키나와 상륙작전 등에 투입됐던 해군 상륙함으로, 2005년 퇴역했다.

고성군은 2007년 해군군수사령부로부터 전시 목적으로 수영함을 인도받았는데, 당시 효용 가치가 없다는 지적이 나왔다.

당항포관광지 일원에 전시됐던 수영함은 2017년 안전 진단 결과 시설 노후로 전시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고성군 등은 2007년부터 지금까지 수영함 유지·보수를 위해 13억4천만 원가량을 지출했다.

결국 고성군은 2018년 계약자인 해군군수사령부에 정식으로 반납을 요청했다.

해군군수사령부는 수영함 인도 장소로 전남 목포를 지정했다.

이날 열린 인도 행사에서 관계자들은 수영함의 정박용 로프를 절단하며 잘못된 정책을 추진하던 행정 관행을 끊어내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contact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6 14: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