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여준, 안철수 향해 "민주정치는 협업…마라톤은 혼자뛴다"

검찰 인사에 "국민 상식에 반해…윤석열을 순교자로 만들어"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왼쪽)과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왼쪽)과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은 16일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의원의 정계 복귀 이후 행보와 관련해 "마라톤은 혼자 뛰는 것이고, 민주 정치는 협업"이라고 밝혔다.

한때 안 전 의원의 '멘토'로 불렸던 윤 전 장관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 "언론 보도를 보니 (안 전 의원이) 마라톤이 자기한테 딱 맞는 운동이라고 했다던데, 그러면 혼자 하는 일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는 19일 귀국하는 안철수 전 의원이 마라톤을 즐기며 관련 책까지 펴낸 상황을 빗대 귀국 이후 정치적 조언을 한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윤 전 장관은 "그냥 농담으로 하는 이야기"라고 덧붙였다.

윤 전 장관은 '안철수 바람이 다시 불 수 있나'라는 질문에는 "지금 가능성이 아주 없다고 이야기하기는 조금 그렇다"며 "안 전 의원이 돌아와서 중도층을 흡인한다면 상당히 바람을 일으킬 수도 있다. 그런데 그게 쉬운 일이 아니다"라고 관측했다.

윤 전 장관은 보수통합 움직임과 관련해서는 "외형적인 이합집산으로 비치기 쉽다"며 "산술적으로 득표력이 좀 늘기는 하겠으나 국민적 공감대를 크게 얻을 수 있을지는 의심이 든다"고 했다.

새로운보수당 유승민 의원이 내건 '탄핵의 강을 건너자'는 통합 조건에 대해서는 "국민은 이미 탄핵의 강을 건넌 지가 언제인데"라며 "안 건너면 그만인 거지 국민이 기다려주겠나"라고 반문했다.

또한 윤 전 장관은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단행한 검찰 고위직 인사와 관련해 "인사권은 존중받아야 한다"면서도 "대통령 측근들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수사 책임자들을 모조리 바꾼 것은 국민의 상식에 반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윤 총장의) 손발을 자른 것은 사실 아니냐. 대통령과 법무부 장관이 윤 총장을 순교자로 만드는 것 같다"면서 "국민의 눈에 보복으로 비치게 인사권을 행사하는 것은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dh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6 14: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