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이 원자재 950억불 추가 구매?"…美시장 반응은 '글쎄'

세부 품목별 구매량 없고 기존 보복관세 폐지 없어
"중국이 원자재 950억불 추가 구매?"…美시장 반응은 '글쎄' - 1

(서울=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 중국이 무역합의에서 모두 950억달러의 미국 원자재를 추가 구매하겠다고 약속했으나 시장은 벌써 실현 가능성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은 16일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과 1단계 무역합의 서명 후 에너지 생산업체와 농업인들이 혜택을 볼 것이라고 주장했으나 대부분의 관련 원자재 가격은 이날 하락했다.

미국 서부 텍사스산 중질유 가격은 이날 0.7% 하락했으며 천연가스는 3.1%, 원자재 수익을 측정하는 블룸버그 상품 지수는 0.4%, 시카고에서 콩 선물 가격은 1.4%, 면화는 1.5% 각각 떨어졌다.

오는 11월 재선에 도전하는 트럼프 대통령으로서는 중국과 오랜 무역전쟁으로 어려움에 처한 미국 농업지역 유권자들의 지지를 얻어야 하는 부담을 안고 있다.

하지만 중국은 기름을 짜낼 수 있는 기름 종자들과 곡물, 원유, 액화천연가스에 이르기까지 모두 구매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정작 품목별로 얼마나 수입할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무역합의를 들여다보면 중국은 앞으로 2년간 총 320억달러의 추가 농산물 구매를 약속하면서 100억달러를 더 구매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중국은 여기다 LNG와 같은 에너지와 원유, 석탄 등도 같은 기간 524억달러어치를 수입하기로 했다.

1단계 무역합의는 또 중국이 미국산 콩과 LNG에 부과한 보복 관세를 폐지할지 구체적으로 명시하지 않았다.

미국 세인트루이스의 독립 상품 거래업자인 켄 모리슨은 "거래에 서명하는 건 쉬운 일"이라면서 "중국이 어떻게 거래를 이행할지에 대해서는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블룸버그 인텔리전스의 페르난도 밸리 애널리스트는 "(무역합의를) 어떻게 실행할지 명료하지 못하다"면서 "그냥 던져진 큰 숫자들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세계적으로 공급과잉에 직면한 미국 LNG 산업은 중국의 구매 증가로 활력을 얻을 수 있다.

그러나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LNG 수입을 늘리고 있는 중국은 지난 수개월간 미국산 제품을 구매하지 않았다. 세계 최대 원유 수입국인 중국은 또 무역전쟁 여파로 지난 6개월간 미국산 석유 구매를 중단했다.

미국의 20만 농업인을 대표하는 전국농민연맹(NFU)은 성명에서 "보다 구체적인 내용이 없어 우리의 고통이 가치를 찾을 수 있을지 깊이 우려한다"면서 "지난 2년간 합의된 후 지켜지지 않았던 많은 거래를 생각할 때 회의적"이라고 밝혔다.

미중 정상 1단계 무역 합의 (PG)
미중 정상 1단계 무역 합의 (PG)[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dae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6 15: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