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농구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 이어 선수도 마이크 찬다

마이크 찬 전자랜드의 홍경기
마이크 찬 전자랜드의 홍경기[구단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프로농구 감독에 이어 선수들도 경기 중 마이크를 차고 생생한 목소리를 전한다.

인천 전자랜드 구단은 "27일 고양 오리온과의 홈 경기부터 선수 2명이 마이크를 착용하고 출전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시즌 유도훈 전자랜드 감독을 필두로 사령탑의 마이크 착용 사례는 여러 차례 나왔으나 선수가 마이크를 차고 뛰는 건 처음이다.

전자랜드는 감독 중 '1호'였던 유 감독에 이어 선수의 마이크 착용에서도 첫 사례를 남기게 됐다.

주전 선수와 벤치 멤버가 1명씩 마이크를 찰 예정이다.

전자랜드는 13일 훈련에서 테스트를 거쳤고, 14일 전주 KCC와의 경기에서는 홍경기가 실전 시범도 마쳤다.

song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6 13: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