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래퍼 빈첸, 故 종현·설리 언급해 논란…결국 사과

"제 상처 핑계로 많은 분께 상처 줘 후회하고 반성"
래퍼 빈첸
래퍼 빈첸[로맨틱팩토리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래퍼 빈첸(VINXEN·본명 이병재)이 소셜미디어에서 고(故) 종현과 설리를 거론했다가 논란을 일으킨 뒤 결국 사과했다.

빈첸은 16일 SNS 계정에서 자신을 비난하는 댓글이 이어지자 자신도 우울증을 앓고 있다고 밝힌 뒤 종현과 설리를 거명하며 "죽으면 기만하는 XX들이. 내가 죽고선 놀려주세요"라고 했다.

그러자 이에 대한 비난이 쏟아졌고, 소속사 로맨틱팩토리가 사과와 함께 진화에 나섰다.

로맨틱팩토리는 "해서는 안 될 말들로 고인을 언급한 것은 변명의 여지 없이 빈첸의 잘못"이라며 "빈첸 역시 너무나 후회하고 있으며, 죄송한 마음에 어쩔 줄 몰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최근 빈첸의 사생활을 둘러싼 루머가 양산되며 많은 협박과 악성 메시지가 쏟아졌다고 전하면서 "오래전부터 우울증을 앓고 있는 빈첸은 항우울제를 복용하고 있던 상태에서 온전하지 못한 정신으로 본인의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이 아닌 부계정에 글을 쓴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빈첸과 당사 모두 해당 언급으로 상처를 받았을 고인의 가족과 팬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빈첸 본인도 SNS에서 "제 상처를 핑계 삼아 많은 분께 상처를 줬다는 것에 후회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사과했다.

빈첸은 엠넷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고등래퍼2'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kimhyo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6 13: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