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남시, 민중당·주민단체 대상 '동향 문건' 작성 논란

주민단체 카톡방에 익명으로 올라와…공무원 유출 추정
"시민사찰, 심각한 관권선거"…성남시 "언론보도 등 정리한 수준"

(성남=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 성남시가 특정 정당과 주민단체 등의 활동 내용을 담은 '지역 여론·동향' 문건을 작성한 사실이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성남시 '지역 여론·동향' 문건
성남시 '지역 여론·동향' 문건['서현동 110번지 난개발 반대 비상대책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해당 문건은 주민단체 카톡방에 익명의 회원이 공개했으며 시는 언론보도 등을 정리한 수준이라고 선을 그었지만, 해당 정당과 주민단체는 시민사찰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16일 '서현동 110번지 난개발 반대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강태구)' 등에 따르면 분당구 서현동 공공택지지구개발 문제와 관련, 주민들이 운영하는 단체 카톡방 '서현동 110번지'에 전날 오전 '지역 여론·동향'이라는 제목의 문건을 익명의 회원이 올렸다.

문건 왼쪽 상단에는 '하나된 성남, 시민이 시장입니다'는 성남시 슬로건이 있으며 작성 일자는 1월 14일로 돼 있다.

A4용지 2쪽 분량의 문건은 '주요 지역현안', '행사·일정' 등 2개 부문으로 구성됐는데 주요 지역현안의 경우 '민중당 예비후보 3인, 보건의료 정책공약 발표 기자회견 개최 결과', '서사모(서현동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박경희 시의원 주민소환 진행 동향' 등을 담았다.

'민중당 기자회견 결과'와 관련해서는 개최 일시, 참가자, 주요 공약 내용이 요약돼 있다.

'박경희 시의원 주민소환 진행'은 서사모가 분당구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주민소환투표 청구서를 제출했고 모집된 공동대표가 40여명으로 추정된다는 내용이다.

2개 지역 현안은 지난 13일 성남시의회와 분당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이뤄졌다.

성남시 '지역 여론·동향' 문건
성남시 '지역 여론·동향' 문건['서현동 110번지 난개발 반대 비상대책위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와 관련 민중당은 이날 성명을 내 "시민사찰 의혹이 이는 만큼 지역 여론·동향 파악이 매뉴얼에 근거한 시정 활동인지 입장을 요구한다"며 "혹시라도 성남시가 21대 총선에 영향을 행사하기 위한 정보 수집이라면 이는 심각한 관권선거로 보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서현동 난개발반대 비대위 관계자는 "주민소환 진행에 대해 대표 극소수와 선관위만 알 텐데 관련 내용이 유출됐다"며 "성남시가 일상적으로 주민들을 사찰하고 선관위로부터 정보를 수집한 것으로 보이는 만큼 대응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성남시 관계자는 "문건 양식으로 봐 시 내부용 문건이 맞고 공무원에 의해 단체 카톡방에 올려진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민중당 기자회견 결과'는 언론 보도를 요약한 것이고 '박경희 시의원 주민소환 진행'은 주민단체 회원들의 전언을 전달한 수준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c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6 11: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