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축구 제주 단장에 김현희 전 울산 사무국장

김현희 제주 유나이티드 신임 단장.
김현희 제주 유나이티드 신임 단장.[제주 유나이티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프로축구 K리그2(2부리그)로 강등된 제주 유나이티드가 김현희(45) 전 울산 현대 사무국장(45)을 신임 단장으로 임명했다고 16일 밝혔다.

김현희 단장은 2005년 부산 아이파크에 입사해 축구와 인연을 시작했다. 부산에서는 홍보업무 매니저와 전력강화팀장을 맡아 다양한 실무 경험을 쌓았다.

2012년 대구FC로 자리를 옮긴 뒤에는 2시즌 동안 홍보마케팅팀장으로 활동하며 모범적인 사회공헌활동 모델을 제시했다. 대구가 2013년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처음으로 시상한 '팬프렌들리상', 'K리그 사랑 나눔상' 등을 수상하는 데도 크게 기여했다.

2014년에는 울산 현대 홍보마케팅팀장으로 영입된 뒤 같은 해 12월 K리그1(1부리그) 최연소 사무국장으로 승진했다.

이후 2016년 10월 사업경영실장을 거쳐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다시 사무국장을 지냈다.

2020시즌 1부리그 승격을 위한 대대적인 혁신의 일환으로 신임 단장을 찾아온 제주는 구단 운영 전 분야를 거친 실무형의 김 단장을 적임자로 선택했다.

김 단장은 "제주는 2020시즌을 앞두고 혁신을 통해 힘찬 도약을 위한 시동을 걸었다"면서 "목표인 1부리그 승격을 위해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 언제나 제주도민에게 행복을 주는 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6 11: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