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해찬 "이번 총선은 촛불혁명 완수 분수령…민주당 승리해야"

"선거제 변화로 비례대표 상당수 양보…지역구에서 그 이상 확보 목표"
'장애인 비하 발언' 논란에 "전해 들어서 한 말인데 상처 줬다면 죄송"
신년 기자간담회 하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
신년 기자간담회 하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신년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4·15 총선과 관련,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이 과거로 후퇴하느냐, 촛불혁명을 완수하고 미래로 전진하느냐를 결정하는 중요한 분수령이 되는 선거"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 민주당이 승리해야 하는 선거"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번 총선에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도가 처음 도입되는 것과 관련, "선거제도가 바뀌어서 비례대표 상당수를 양보한 셈"이라면서 "지역구에서 그 이상을 얻어야 하는 어려운 선거"라고 전망했다.

이어 이번 총선 의석수 목표에 대해 "의석수를 말씀드리기는 어렵고 가능한 한 많이 얻는 게 중요한데 우리가 비례대표에서 상당수를 양보했기에 지역구에서 그 이상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그동안 준비를 많이 해서 앞서가는 느낌이지만 그래도 선거는 결과를 알 수 없다"면서 "앞으로 3개월간 더욱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임하며 좋은 후보와 정책으로 준비되고 능력이 있는 정당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그는 "올해 문재인 정부 4년 차로 임기의 절반이 지났다. 국민 삶에 확실한 변화를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면서 "당정청 간의 긴밀한 협력으로 국정을 이끌고 집권여당으로 책임을 다해 새로운 100년을 열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 대표는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고 한다"는 자신의 전날 발언에 대해서도 다시 사과했다.

이 대표는 "(그런) 분석이 있다는 얘기를 전해 들어서 한 말인데, 결과적으로 여러 가지 상처를 줬다고 하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신년 기자간담회 하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
신년 기자간담회 하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jeong@yna.co.kr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6 11: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