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익명의 천사, 10년째 성북구 주민센터에 쌀 300포대 기부

오늘도 20㎏ 쌀 300포대 보내…10년간 3천포, 1억8천만원 상당 지원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익명의 시민이 10년째 서울 성북구 월곡2동주민센터에 쌀 300포대를 보내왔다.

16일 성북구에 따르면 '얼굴 없는 천사'로 불리는 이 시민은 이날 오전 6시께 배달 차량을 통해 월곡2동주민센터에 20㎏ 포장 쌀 300포대를 보냈다.

얼굴 없는 천사는 지난주 센터에 전화를 걸어 "어려운 이웃이 조금이나마 든든하게 겨울을 날 수 있도록 16일 아침에 쌀을 보내니 잘 부탁한다"고 짤막한 당부를 전했다.

얼굴 없는 천사는 2011년부터 한 해도 거르지 않고 매년 20㎏ 쌀 300포대를 기부하고 있다. 지금까지 기부한 쌀은 총 3천포, 600t, 시가 1억8천만원에 달한다.

주민센터 직원은 "천사가 쌀을 보내는 날이면 새벽에 출근해 쌀 300포를 나르는 대전쟁을 치른다"면서도 "몸은 힘들지만, 얼굴 가득 미소를 짓게 되는, 즐거운 고생"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도 주민, 공무원, 군인, 경찰 등이 100여 명이 일렬로 서서 쌀을 나르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특별한 손님도 찾아왔다. 4년 전 월곡2동으로 이사 온 후 매년 천사의 쌀을 받고 있다는 이숙영(93) 씨는 이날 주민센터를 찾아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올해도 어김없이 배달된 쌀 한트럭
올해도 어김없이 배달된 쌀 한트럭(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6일 서울 성북구 월곡2동 주민센터에서 직원들이 '얼굴없는 천사'로부터 배달된 쌀 300포를 옮기고 있다.
월곡2동 주민센터는 2011년부터 10년째 이름을 알리지 않고 쌀을 기부해온 한 시민의 뜻을 기리기 위해 이날 10주년 기념행사를 실시했다. 2020.1.16 hama@yna.co.kr

얼굴 없는 천사를 따라 나눔을 실천하는 주민도 늘었다고 성북구는 전했다. 인근 동아에코빌 아파트 주민은 노인을 위한 생활소품을 만들어 기부했고, 구립 상월곡실버센터 이용자 100명은 1인당 1만원씩 성금 100만원을 보탰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천사의 기부가 도움을 받은 사람이 다시 다른 이를 돕는 선행의 선순환으로 이어지는 만큼 천사의 뜻을 더욱 잘 살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6 11: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