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점점 살아나는 '유럽파' 정우영, 김학범 감독의 믿음에 보답할까

김학범 "하려는 의지 보여줘…기다리고 있다"
정우영에게 자신감 불어넣어 주는 김학범
정우영에게 자신감 불어넣어 주는 김학범(랑싯[태국]=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김학범 한국 U-23 축구대표팀 감독이 14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대학교 운동장에서 진행된 훈련에서 정우영과 밝은 모습으로 대화하고 있다. 2020.1.14 uwg806@yna.co.kr

(랑싯[태국]=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아직 정상 상태는 아니지만 시간을 주고 기다리면 기량이 올라올 겁니다."

김학범호 유일의 유럽파에 대한 기대가 컸던 만큼 바라보는 팬들의 시선은 아직 곱지 않다. 하지만 김학범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감독은 '측면 날개 공격수' 정우영(프라이부르크)의 잠재력을 인정하면서 믿음으로 감싸고 있다.

15일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 우즈베키스탄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최종전을 앞두고 김학범 감독은 베스트 11을 결정하면서 정우영을 4-2-3-1 전술의 왼쪽 날개로 선발 출전시켰다.

정우영은 비록 공격포인트를 따내지 못했지만 왼쪽 측면에서 풀타임을 소화하면서 한 차례 유효 슈팅을 기록했다. 상대 선수에게 막힌 슛은 2개였고, 동료에게 전달된 크로스는 1개였다.

정우영의 우즈베키스탄전 활약은 유럽파에 대한 기대감을 충족시키기에는 부족했지만 김학범 감독은 너그러운 시선으로 제자를 포용했다.

중국과 1차전에서 후반 29분 엄원상(광주)을 대신해 교체로 나선 정우영은 '슈팅 제로-크로스 제로'로 부진했다. 여기에 상대 진영에서 패스 정확도는 25%에 불과했다.

정우영은 이란과 2차전에는 선발로 나섰지만 역시 슈팅은 제로였고, 공격포인트도 따내지 못했다. 그나마 상대 진영에서 패스 정확도가 68.8%로 올라섰다. 정우영은 후반 16분 김진규(부산)와 교체됐다.

자신감 찾은 정우영
자신감 찾은 정우영(랑싯[태국]=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5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랑싯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한국과 우즈베키스탄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정우영이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 2020.1.15 uwg806@yna.co.kr

이런 가운데 정우영은 우즈베키스탄과 3차전에도 왼쪽 날개로 선발 투입돼 풀타임을 뛰었다.

이번에는 앞선 2경기와 달랐다.

정우영은 측면에서 빠른 돌파로 우즈베키스탄 수비진을 흔들었다. 비록 공격포인트는 없었지만 3차례 슈팅(유효슈팅 1회)을 시도하며 경기 감각이 살아나기 시작했다. 상대 진영 패스 정확도는 83.3%로 높았다.

이처럼 김 감독은 정우영의 출전 시간을 늘려주면서 녹아웃 스테이지에서 자신의 장점을 제대로 발휘할 수 있도록 배려를 아끼지 않고 있다.

김 감독은 우즈베키스탄전이 끝나고 난 뒤 공식 기자회견에서 정우영에 대해 "아직 정상 상태는 아니지만 하려는 의지를 보여주고 있다. 시간을 주고 기다리면 충분히 기량이 올라올 것"이라고 감쌌다.

정우영도 공동취재구역에서 취재진과 만나 "감독님께서 자신 있게 하라고 말씀해주셨다"라고 말했다.

그는 "감독님께서 슈팅도 시도를 많이 하라고 지시하셨다"라며 "조금씩 몸이 올라오고 있다"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6 11: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