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 제조업체들, 1분기 체감경기 '침체 지속' 전망

정부에 고용 노동정책의 탄력 적용·수출 투자 모멘텀 마련 주문
체감 경기 위축 가계 소득분배 악화 (CG)
체감 경기 위축 가계 소득분배 악화 (CG)[연합뉴스TV 제공]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광주지역 제조업체들의 체감경기가 1분기에도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상공회의소가 광주지역 160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20년 1분기 기업경기 전망지수'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BSI(기업경기실사지수)가 전분기(86)보다 7포인트 하락한 79로 집계됐다.

BSI는 기업 체감경기를 수치화한 것으로 기준치(100) 미만이면 향후 경기가 전 분기보다 악화할 것으로 전망하는 기업이 더 많음을 뜻하고, 반대로 기준치(100) 이상이면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음을 의미한다.

업종별로는 식음료(지난해 4분기 86 → 1분기 107 )만이 명절 특수로 인한 제품 수요 증가 기대감으로 지난해 4분기보다 체감경기가 호전될 것으로 전망했고, 자동차 부품( 89 → 71 ), IT·전기·전자'( 86 → 72 ), 기계( 100 → 95 ) 등은 전분기보다 전망이 어두운 것으로 나타났다.

규모·형태별로는 대기업( 77 → 90 )과 중소기업( 87 → 78 ) 모두 내수 위축,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 증가 등으로 지속적인 침체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올해 주요 대내리스크에 대해서는 응답 업체의 44.8%가 '내수침체 장기화'를 들었고, 이어 '최저임금, 주 52시간 등 고용환경 변화'(28.1%), '투자심리 위축'(14.7%) 등을 꼽았다.

주요 대외리스크로는 '미·중 무역 분쟁 등 보호무역주의'(39.1%), '투자심리 위축(23.0%)', '중국 경제 성장세 둔화(21.9%)' 등을 들었다.

작년과 비교한 올해 사업계획 방향에 대해서는 '보수적'이라는 응답이 71.3%로 대다수를 차지했고, '공격적'이라는 응답은 28.8%에 불과했다.

'보수적'으로 답한 이유로는 '불확실성 증대'가 72.7%로 가장 많았고,'원자재값 변동성 확대'(16.5%), '국내시장 포화로 투자처 부재'(8.3%) 순이었다.

정부가 남은 임기 동안 역점을 둬야 할 경제정책으로는 '고용·노동정책의 탄력 적용'(50.0%)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수출·투자 모멘텀 마련'(30.3%), '파격적 규제개혁'(14.0%), '벤처창업 활성화·스케일업'(5.6%)' 등을 꼽았다.

광주상의 관계자는 16일 "내수침체와 미·중 무역 분쟁 등 대내외 경기 위축이 장기화하는 데다 계절적 비수기와 건설경기 악화 등의 악재들이 겹치면서 지역 제조업체들의 체감경기 회복이 어려워지고 있다"면서 "노동정책 완화와 규제개혁 등 경기 활성화를 위한 기업들의 투자 및 수출입 여건 개선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shch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6 10: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