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난해 인수합병 상장사 128곳…20.8% 증가

주식매수청구대금은 전년보다 74% 감소
[한국예탁결제원 제공]
[한국예탁결제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한국예탁결제원은 지난해 인수합병(M&A)을 완료했거나 진행한 상장사가 128개사로 전년(106개사)보다 20.8% 증가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06년(131개) 이후 최대 수준이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에서 43개사, 코스닥시장에서 85개사였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전년보다 1개사가 줄었고, 코스닥 시장에서는 23개사가 늘었다.

사유별로는 합병이 108개사로 가장 많고, 주식교환 및 이전(13개사), 영업양수·양도(7개사) 순이었다.

지난해 상장사들이 예탁원을 통해 주주에게 지급한 주식매수청구대금은 2천616억원으로 전년(1조43억원)보다 74.0% 감소했다.

시장별로는 유가증권시장에서 1천962억원, 코스닥시장에서 654억원이 지급됐다.

지난해 주식매수청구대금 지급이 가장 많았던 기업은 우리은행(1천839억원)이었다. 이어 원익IPS[240810](161억원), 현대정보기술(125억원), 브이티지엠피[018290](119억원) 순이었다.

2018년의 경우 CJ ENM[035760]과 CJ오쇼핑의 합병, 카카오[035720]와 카카오엠의 합병으로 인해 지급된 돈이 7천251억원에 달해 전체 주식매수청구대금이 급증했다고 예탁원은 설명했다.

주식매수청구권은 합병 등 주주의 이해관계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의안이 이사회에서 결의됐을 때 그 결의에 반대한 주주가 자신의 소유 주식을 회사가 매수하도록 요구하는 권리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6 10: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