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교육부, 한전공대 법인 설립 31일 심사…인가될 듯

나주 한전공대 부지 보는 문 대통령
나주 한전공대 부지 보는 문 대통령[연합뉴스 자료]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교육부가 오는 31일 대학설립심사위원회를 열어 한전공대(가칭) 법인 설립 인가를 위한 심사를 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16일 "지난해 말 한전이 제출한 법인 설립 인가 신청서를 검토한 결과, 일부 보완할 내용이 있어 보완을 요청했다"며 "한전이 충실하게 관련 내용을 보완하면 대학설립심사위원회가 법인 설립 인가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위원회는 외부인사인 위원장을 비롯해 11명의 위원으로 구성됐다. 명단은 비공개다.

이 관계자는 "법인 설립 인가가 이뤄지면 해당 법인은 추후 별도로 대학설립 인가를 받아야 한다"며 "행정적으로 이 두 절차가 마무리되면 대학설립에는 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한전 안팎에서는 한전공대 설립이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만큼 법인 설립과 대학 설립 인가가 순조롭게 이뤄질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한전은 법인 인가가 이뤄지면 교원과 학생 유치, 대학홍보 활동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한전은 앞서 한전공대 설립을 위한 창립총회에서 김종갑 한전 사장을 비롯해 이사 7명, 감사 후보 2명 등 임원진 9명을 선출했다.

김 사장을 초대 이사장으로도 선임했다.

한전공대는 전남 나주시 부영CC 부지 120만㎡에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학생은 1천여명, 교수는 약 100명 규모가 될 전망이다.

shch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6 10: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