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주 노송동 '얼굴 없는 천사' 성금 훔친 2명 구속 기소

조사실로 가는 용의자
조사실로 가는 용의자'전주 얼굴 없는 천사' 성금 절도 사건의 용의자 2명이 고개를 숙인 채 지난달 30일 오후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주지검은 '얼굴 없는 천사'의 성금 6천여만원을 훔쳐 달아난 A(36)씨와 B(35)씨를 특수절도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달 30일 오전 10시께 전주시 노동송주민센터 뒤편에 얼굴 없는 천사가 두고 간 기부금 6천여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로 기소됐다.

A씨 등은 범행 당일 스포츠유틸리티차(SUV)에 대기하다가 얼굴 없는 천사로 추정되는 인물이 성금이 든 상자를 두고 가는 걸 확인하고서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민센터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면 이들이 얼굴 없는 천사를 목격하고 성금을 훔치는 데까지 43초밖에 걸리지 않았다.

조사 결과, A씨 등은 지난달 26일 오전 7시부터 이튿날 오후 6시까지 주민센터 인근에서 대기한 데 이어 범행 당일 오전 2시부터 8시간 동안 노송동주민센터 근처에서 잠복했으며, 범행 차량의 노출을 우려해 차 번호판을 물 묻은 휴지로 가렸다.

그러나 A씨 등은 범행 차량 번호를 적어둔 주민의 신고로 도주 4시간여만에 검거됐다. 성금 6천16만3천510원도 되찾았다.

전주지검 관계자는 "컴퓨터 수리점 개설과 마사지업소 인수 둘 다 범행 동기로 볼 만한 정황이 있지만 주로 컴퓨터 수리점 쪽으로 진술을 하고 있다"며 "다만 성금을 모두 회수한 상황에서 피해금의 예상 용처가 그다지 중요한 양형 요소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d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6 09: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