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덕수궁 석조전 무대 선다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문화재청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세계적 바이올리니스트 정경화와 젊은 피아니스트 김태형이 덕수궁 석조전 무대에 선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오는 21일 오후 5시에 덕수궁 석조전에서 '정경화와 함께하는 신년음악회'를 연다고 16일 밝혔다.

두 사람은 모차르트, 베토벤, 프랑크가 작곡한 바이올린 소나타를 들려준다.

음악회에는 장애인, 다문화가족, 문화재지킴이 단체 관계자들이 초청됐다.

석조전은 1910년 완공됐으며, 고종이 피아니스트 김영환의 연주를 들었다고 전하는 장소다. 지금은 대한제국역사관으로 쓴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6 09: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