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바둑 입단대회서 인공지능 이용 부정행위…한국기원 사과

재단법인 한국기원
재단법인 한국기원[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바둑 입단대회에서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부정행위가 발생했다.

한국기원은 해당 선수를 실격처리하고, 향후 사법기관 의뢰 등 조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또 미숙한 대회 운영으로 피해자가 발생한 것에 사과했다.

15일 한국기원에 따르면, 지난 14일 서울 한국기원에서 열린 제145회 입단대회 본선 64강 두 번째 경기에서, K 선수가 C 선수와 대국 중 전자 장비를 소지한 것을 심판이 발견했다.

K는 부정행위를 인정했고, 해당 경기를 포함한 남은 경기에서 실격 처리됐다.

K는 대국장에 이어폰을 차고 나왔다. 붕대로 귀를 감싸고 있어 이어폰을 숨겼다. 또 외투 단추에 카메라를 달고, 옷 안에는 수신기를 감췄다.

이런 장비로 K는 바둑 내용을 인터넷 채팅으로 알게 된 어느 외부인에게 전달했다. 이 외부인은 바둑 인공지능 프로그램을 돌려 K에게 다음 수를 알려줬다.

한국기원은 14일 K에게 진술서를 받았고,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피해자 C의 의견도 청취하고 있다.

K는 진술서에서 "주선자의 연락 두절과 프로그램 접속 실패로 입단대회 예선에서는 인공지능 사용에 실패했고, 본선 1회전부터 사용했다"고 밝혔다.

한국기원은 주관하는 모든 대회에서 휴대전화와 스마트워치 등 전자기기 반입과 소지를 금지한다. 대회 전 기기를 일괄 수거하고, 귀가 시 수령하게 운영하고 있다. 대국 중 전자기기가 발견되면 몰수패 처리하고 있다.

한국기원은 김영삼 사무총장 이름으로 발표한 입장문에서 "인공지능의 급속한 발전으로 자발적인 방법으로는 한계가 있음을 절감했다"며 "이번 일을 교훈 삼아 전자기기를 반입할 수 없도록 모든 조처를 하고, 전자기기를 활용한 부정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선의의 피해를 본 대회 참가자와 관계자, 바둑 팬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아울러 미숙한 운영으로 대회 진행에 차질을 빚은 점도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한국기원은 향후 사법기관에 의뢰하는 것을 포함한 모든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159명이 참가한 이번 입단대회는 12·13일 예선에서 39명을 선발했고, 시드권자 25명을 포함한 64명이 본선에 올랐다. 14일부터 22일까지 열리는 본선에서 5명의 입단자가 탄생한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5 18: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