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달팽이유니온 "연희동 청년임대주택 반대는 주거권 차별"

송고시간2020-01-15 16:19

국가인권위에 "주거권 차별 시정해달라" 진정

차별 없는 주거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
차별 없는 주거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민달팽이 유니온이 15일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차별 없는 주거권을 보장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2020.1.15. laecorp@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청년 주거권 보장을 위해 활동하는 민달팽이유니온과 민달팽이주택협동조합이 "지역주민들이 청년임대주택 사업을 반대하는 것은 주거권 차별"이라며 15일 국가인권위에 진정서를 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국가인권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많은 건축행위가 이뤄지지만 유독 청년임대주택은 지역주민들의 반대로 사업에 어려움을 겪는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서울시가 연희동 빈집 터를 청년들이 살 수 있는 공공임대주택으로 개발한다고 발표하자 지역주민들이 교통혼잡 등을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며 "다른 분양주택에는 찬성하면서 청년임대주택만 반대하는 것은 주택이 아닌 사람에 대한 반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는 주거권에 대한 차별"이라며 "더 이상 주거권에서 차별이 허용되지 않도록 인권위가 적절한 판단을 내려달라"고 요구했다.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