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 간부 재공모하자 내정설 당사자 지원

대구시 몰래 채용 조건 바꿔 의혹 쏠린 1차 공모에는 불참
전 직원에 익명 메일 "원장이 채용 비리 저지른다…내정자는 000"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DIP)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DIP)[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DIP) 정책기획단장 재공모에 내정설이 나돈 인사가 지원한 것으로 드러났다.

DIP가 특정인을 뽑기 위해 대구시에서 승인한 채용조건을 몰래 바꿨다는 의혹이 짙어지고 있다.

당사자는 의혹이 부푼 가운데 진행한 1차 공모에는 지원하지 않았다.

16일 DIP 등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27일부터 지난 14일까지 공모한 정규직 2급 정책기획단장에 내정설이 불거진 A씨 등 5명이 응모했다.

A씨는 지역 한 연구기관에 근무하며 의료 관련 등 분야 경력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DIP 내부에서는 지난해 초 이승협 원장이 취임해 보직 간부 대부분을 교체할 때부터 "정책기획단장에 A씨가 내정됐다"는 소문이 나돌았고, 대구시도 이런 내용을 알고 있었다.

DIP는 정책기획단장 1차 공모 때 시가 승인한 채용조건을 임의로 바꿔 공고했다.

지원자 우대사항으로 '유관기관 유경험자 등'이라는 내용을 첨단의료 관련 분야 R&D 수행 경험자, ICT/SW 및 문화 콘텐츠산업 관련 국가 R&D 정책기획 경험자 등 3가지로 세분화했다.

소프트웨어 및 콘텐츠, 문화산업 분야 육성 업무를 수행하는 DIP 채용 우대사항에 '첨단의료'가 들어간 데다 A씨와 관련 있는 분야라는 점에서 내정 의혹이 증폭됐다.

DIP는 원장 권한이라고 했지만, 채용 공고 당일 이런 사실을 확인한 시는 펄쩍 뛰었다.

채용조건 무단 변경에 의혹이 쏠리는 가운데 실시한 당시 공모에 A씨는 지원하지 않았다.

의료 관련 분야 경력자 1명이 지원했지만, 이 원장이 위원장을 맡은 인사위원회는 서류 심사에서 해당 지원자를 탈락시키고 채용 조건에 같은 우대사항을 넣어 재공모에 들어갔다.

그러나 DIP 안팎에서는 서류전형 결과가 나오기 전부터 "적격자가 없다는 이유를 들어 공모를 다시 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다.

이 때문에 A씨가 1차 공모에서 일단 발을 뺀 뒤 DIP와 시가 채용조건을 협의하는 절차를 거쳐 재공모하는 것을 기다렸다가 지원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DIP에서 흘러나온다.

내정설 비판 메일
내정설 비판 메일[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최근 DIP 내부에서는 정책기획단장 내정설 비판하는 익명 메일이 전 직원들에게 뿌려졌다.

이 메일은 "직원을 온갖 명분으로 고소·고발하면서 정작 원장 본인은 계속 내정자 채용 비리를 저지르고 있다"며 "정책단장 내정자는 000이다"고 주장했다.

대구디지털산업진흥원 관계자는 "내정설은 실체가 없다"며 "인사위원회 서류심사, 면접 등 정상적인 방법으로 채용 절차를 밟을 것이다"고 말했다.

su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6 09: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