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솔레이마니는 X자식…20년 전에 제거됐어야" 모욕

위스콘신주 밀워키 유세장서 '솔레이마니 제거 작전' 옹호
위스콘신주 밀워키 유세장에서 발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위스콘신주 밀워키 유세장에서 발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군의 표적 공습으로 폭사한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쿠드스군(혁명수비대 정예부대) 사령관을 "X자식"(son of a bitch)이라고 모욕하면서 그의 제거를 치적으로 내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 유세를 하고 지난 3일 펼쳐진 미군의 솔레이마니 제거 작전을 옹호하며 이같이 발언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그는 솔레이마니가 '길거리 폭탄의 제왕'이었다고 부르면서 "많은 사람이 그 X자식 때문에 팔다리가 없다"고 비난했다. 이어 "그는 20년 전에 제거됐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민주당은 우리가 이 괴물을 제거한 일을 깎아내리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하고 있다"며 민주당으로 화살을 돌렸다.

그는 민주당이 "솔레이마니의 사악한 범죄에 격분해야지, 그의 형편없는 삶을 끝내기로 한 결정에 격분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런 발언은 솔레이마니 제거 작전이 과연 정당했는지에 관한 논란이 가열되고 있는 와중에 나온 것이다.

그간 트럼프 행정부는 제거 작전의 명분으로 '임박한 위협'을 들며 작전의 정당성을 역설해왔으나, 민주당 등에서는 임박한 위협이 입증되지 않았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10일 언론 인터뷰에서 이란이 미국 대사관 4곳에 대한 공격을 계획하고 있었다고 주장했으나, 이틀 뒤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이 "4개 대사관 공격계획에 대한 증거는 보지 못했다"고 말하는 등 당국자들이 엇갈린 발언을 내놓으면서 혼란이 가중돼 왔다.

미국 - 이란 갈등 세계 경제 악재 (PG)
미국 - 이란 갈등 세계 경제 악재 (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이날 유세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여성은 대통령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는 의혹을 받는 민주당 대선주자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에 대해 "그가 그런 말을 했을 거라곤 믿지 않는다"며 옹호해주는 듯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버니와 급진 좌파들은 당신의 가족이나 조국을 보호할 수 없다"며 비난하면서도 "그는 그런 말을 할 사람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같은 당 대선 경쟁자인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은 지난 13일 성명을 통해 샌더스 의원으로부터 여성은 대통령이 될 수 없다는 발언을 들었다고 밝혔으며, 샌더스 의원은 의혹을 부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유세 도중 정부의 무역 성과를 자화자찬하면서 "방금 한국이 주요한 세탁기, 냉장고 공장을 미국에 짓는다고 발표했다"는 미확인 주장을 내놨다.

그는 "안타깝게도 한국은 우리 제품을 많이 만든다"면서 자신이 한국산 냉장고와 세탁기에 관세를 부여하자, 한국은 이를 회피하기 위해 공장을 미국으로 옮겼다는 취지로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미국 공장 건설'이 구체적으로 어느 기업을 가리키는지는 불분명하다. 최근 우리 기업이나 정부가 이런 계획을 발표한 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yo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1/15 15: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