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민정 대변인·유송화 춘추관장 사직…靑 총선출마 인사 마무리(종합)

공직 사퇴시한 D-1…고민정, 경기 고양·서울 광진 및 서초 등 출마 거론
고민정 "'대통령의 입'에서 '국민의 입' 되려 한다"…청, 후임자 인선 착수
유송화 "새로운 길 걸을까 한다…이웃에 힘을 주는 정치 하겠다"
청와대 떠나는 고민정-유송화
청와대 떠나는 고민정-유송화(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오른쪽)과 유송화 춘추관장이 15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고 대변인과 유 관장은 이날 4·15총선 공직 사퇴시한을 하루 앞두고 사직 의사를 밝혔다. 2020.1.15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고민정 대변인과 유송화 춘추관장을 비롯해 총선에 출마할 예정인 청와대 참모들이 15일 사직했다.

이로써 4·15 총선 공직 사퇴시한(16일)을 하루 앞두고 청와대는 총선 출마자들에 대한 인사를 마무리했다.

고 대변인의 경우 아직 출마지가 결정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여권에서는 고 대변인이 경기 고양 지역에 출마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고양에서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경기 고양병),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경기 고양정) 등이 불출마를 선언, 여당 입장에서는 지역구 사수를 위한 '새로운 인물'의 투입이 절실한 지역으로 꼽힌다.

고양 외에도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불출마하는 서울 광진을에 도전할 수 있다는 전망이지만 서울 서초, 경기 의정부 등에서의 출마 가능성도 흘러나오고 있다.

유 관장은 서울 노원구에서 구의원으로 활동한 경력이 있는 만큼 노원지역 출마가 점쳐진다.

여기에 권향엽 균형인사비서관 역시 청와대를 떠날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번 인사로 공석이 된 비서관 자리의 경우 검증 작업을 마치는 대로 후임자를 발표할 계획이다.

그때까지 대변인 역할은 한정우 부대변인이 대행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지금 대변인과 춘추관장을 포함해 명단을 추리고 있다"며 "이 중 대변인의 경우는 언론계·정치권·학계·법조계·내부 등 다섯 그룹 정도로 나눠 적합한 인물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1월 14일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 참석한 고민정 대변인(오른쪽 두번째)과 유송화 춘추관장(왼쪽)의 모습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1월 14일 문재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에 참석한 고민정 대변인(오른쪽 두번째)과 유송화 춘추관장(왼쪽)의 모습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편 고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마지막 브리핑을 하면서 "문재인 정부는 참모들뿐 아니라 언론인과 함께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지금까지 큰 탈 없이 왔다고 자부한다"며 "(대선 때부터) 3년 동안 대통령의 입으로 활동했는데 이제 제 소신과 정치적 목표를 향해 (일하겠다). 국민의 입이 되려고 한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정정당당하게 때로는 맞서고 때로는 서로 보듬으며 대한민국을 만들어 가고 싶다"며 "청와대 대변인이라는 말이 무색하지 않게 멋지게 살아가겠다"고 언급했다.

유 관장은 "2017년 문재인 정부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것을 첫 임무로 출범했다. 그 과정에서 제2부속비서관과 춘추관장으로 일한 경험은 제게 큰 자부심으로 남았다"고 돌아봤다.

이어 "이제는 그 자부심을 바탕으로 새로운 길을 걸어볼까 한다"며 "두렵기도 하지만 꿈을 꾸지 않으면 새로운 길을 갈 수 없다. 사람을 귀중하게 여기는 정치, 이웃에 힘을 주는 정치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hysup@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5 15: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