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 외교장관회담서 韓에 징용문제 해결책 제시 또 요구

모테기, 징용관련 기존입장 되풀이…의사소통은 계속하기로
일본 외무상과 악수하는 강경화 장관
일본 외무상과 악수하는 강경화 장관(서울=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14일(현지시간) 미국 팰로앨토 포시즌스 호텔에서 한·일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뒤 악수하고 있다. 2020.1.15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14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회담에서 강제징용 문제에 대해 한국 측 책임으로 해결책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두 장관은 징용 문제 해결을 위한 한일 외교당국 간 의사소통을 계속하는 데는 의견이 일치했다고 교도는 전했다.

강경화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은 이날 한미일 외교장관 회의가 끝난 뒤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가졌다.

모테기 외무상은 지난달 24일 중국 쓰촨(四川)성 청두(成都)에서 양국 정상회담에 앞서 진행된 한일 외교장관회담에서도 징용 소송 문제와 관련 한국 측에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당일 한일 정상회담에서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징용 문제에 대해 한국 측 책임으로 해결책을 제시해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강 장관은 이날 샌프란시스코 인근 팰로앨토에서 기자들과 만나 모테기 외무상과 "지난 연말 있었던 정상회담의 의미를 다시 되새기며 앞으로 외교 당국 간 각 레벨에서 긴밀히 소통하고 만나면서 현안을 잘 관리할 뿐 아니라 해결책을 모색하면서 올해는 양국관계의 진전된 모습을 꼭 보여주자는 공감을 형성했다"고 말했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5 10: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