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가별 군사력 평가서 한국 7위·북한 18위…1위는 미국

송고시간2020-01-15 10:47

미국 군사력 평가기관 GFP 2019년 평가 순위

GFP 2019 국가별 군사력 순위
GFP 2019 국가별 군사력 순위

[GFP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미국의 군사력 평가 전문기관인 '글로벌파이어파워'(GFP)가 집계한 2019년 국가별 군사력 순위에서 남북한이 모두 상위권을 차지했다.

15일 GFP 홈페이지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군사력 지수는 0.1761로 137개국 중 7위를 차지했으며, 북한은 0.3274로 18위에 올랐다.

GFP의 군사력지수는 0에 가까울수록 강함을 의미하며 병력이나 무기의 수는 물론 경제력과 전시에 동원 가능한 인력 등을 모두 포함해 산출된다.

GFP 군사력 순위에서 1위를 차지한 국가는 군사력 지수 0.0615를 기록한 미국이었으며, 러시아와 중국은 각각 0.0639와 0.0673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일본은 0.1707로 한국보다 한 계단 앞선 6위에 올랐다.

북한이 전쟁 시 당장 투입할 수 있는 현역 병력은 전체 인구의 5%인 128만 명으로, 62만5천 명을 보유한 한국의 약 2배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는 중국과 인도, 미국 다음으로 큰 규모다.

공격용 헬리콥터를 비롯한 공군력에서 한국은 북한에 앞섰으나, 육군 병기와 해군 병기의 보유량은 북한이 한국보다 많다.

yd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