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교안 "'야당 탓 프레임' 재생산하는 대통령이 갈등의 뿌리"

"권력 막장극이 양심 깨워…편승 않겠지만 희망 가질 뿐"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야당 탓 프레임을 재생산하는 대통령이 바로 분열과 갈등의 뿌리"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대표 및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전날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거론, "최소한의 협의와 대화마저도 거부하는 정권이다. 그러면서 협치를 논한다는 것은 야당에 대한 조롱이 아니냐는 걱정을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주먹을 쥔 손으로 어떻게 손뼉을 마주치란 것이나"라며 "허황한 협치를 말하기 전에 야당을 야당으로 인정하는 게 기본이라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어제 회견은 억지와 거짓의 끊임없는 반복이었다"라며 "본질을 흐리고 사실을 왜곡하면서 대통령이 직접 여론 호도에 나선 것"이라고 주장했다.

검찰 인사에 대해 "장관과 대통령의 인사권을 존중해달라고 했다. 부당한 인사, 보복성 인사도 존중하라는 것인가"라며 "그런 인사권 행사는 명백한 권한 남용이다. 존중이 아닌 처벌의 대상"이라고 비난했다.

황 대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문 대통령 발언에 대해서도 "아직도 감싸고 변호하고 있다. 조국에 분통이 터졌던 국민 속을 뒤집어 놓는 발언"이라며 "도대체 무슨 관계이기에 이토록 조국을 비호하는 것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들도 쉽게 속지 않는다. 이제 희망고문을 멈추라"라며 "제정신 차리고 국민께 엎드려서 실정과 거짓말에 대해 사죄부터 하라"고 요구했다.

황 대표는 최근 검찰 인사를 비판한 현직 부장판사와 부장검사, 여권 저격수로 급부상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등을 언급, "권력의 막장극이 양심을 깨우고 있다. 최근 들어 반갑고 고마운 양심의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yatoya@yna.co.kr

이어 "저는 이런 움직임에 편승할 생각이 없다. 한국당에 유리하게 이용하지도 않겠다"며 "다만 친문 권력의 막장극이 우리 사회 곳곳의 양심과 지성을 일깨우는 모습에 짧게나마 희망을 가질 뿐"이라고 덧붙였다.

min2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5 09: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