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대학교수 도쿄지검에 아베 고발…"벚꽃행사로 재정에 손해"

배임 혐의로 고발장 제출…檢, 수사 나설지 주목
도쿄지검, 10년 만에 현직 의원 구속수사로 눈길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정부 행사인 '벚꽃을 보는 모임'을 사유화했다는 비판에 휩싸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배임 혐의로 고발당했다.

가미와키 히로시(上脇博之) 고베가쿠인(神戶學院)대 교수 등 13명은 벚꽃을 보는 모임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아베 총리를 배임 혐의로 14일 도쿄지검에 고발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가미와키 교수 등은 고발장에서 아베 총리가 2015∼2019년 벚꽃을 보는 모임 초청 대상자 규모 1만명을 준수해야 했음에도 후원회원, 여당 의원,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 등의 이익을 꾀할 목적으로 대거 초청 대상자를 늘려 국가 재정에 손해를 가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초청 대상자가 늘어나면서 행사 비용이 약 1천700만엔(약 1억7천899만원)인 예산보다 2천만∼3천700만엔(2억1천58만원∼3억8천957만원) 더 들었다고 봤다.

고발인들은 아베 총리가 5년간 일본 정부에 약 1억5천만엔(약 15억7천934만원) 이상의 손해를 끼쳤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닛폰 TV를 중심으로 구성된 민영 방송사 네트워크 NNN은 전했다.

가미와키 교수는 이날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선두에 서서 법령을 지켜야 할 사람이 나라의 예산을 사유화하고 자신이나 정치단체의 이익을 위해 썼다면 그냥 보고 넘길 수 없다"고 말했다.

벚꽃을 보는 모임은 공로가 있는 각계 인사를 초청해 격려하는 행사인데 이 행사에 아베 총리의 후원회원이나 반사회세력 등이 초청됐다는 의혹 등이 제기됐다.

고발장을 접수한 도쿄지검이 수사에 나설지가 주목된다.

최근 도쿄지검은 아베 정권에서 국토교통성 부(副)대신 등을 역임하며 핵심 정책인 복합리조트(IR) 사업을 담당한 아키모토 쓰카사(秋元司) 중의원 의원을 뇌물 수수 혐의로 구속했다.

도쿄지검이 현직 국회의원을 구속한 것은 10년 만의 일이라서 수사의 방향에 세간의 이목이 쏠려 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1/14 19: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