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혜 모아야' 文대통령 발언에 일본 정부 "생각 변화없다"(종합)

송고시간2020-01-14 18:44

日언론 "한일 입장차 커…문 대통령, 원칙적 입장 바꾸지 않아"

'도쿄올림픽 성공 노력'·'북미정상 신뢰지속' 발언도 주목

질문 듣는 문 대통령
질문 듣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 질문을 듣고 있다. 2020.1.14 cityboy@yna.co.kr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기자회견에서 징용 문제와 해법을 마련하기 위해 일본도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을 필요가 있다는 뜻을 밝힌 것과 관련해 일본 정부는 이 문제에 관한 기본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반응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타국 정상의 발언에 일일이 논평하는 것은 삼가고 싶다고 생각한다. 어쨌든 옛 한반도 출신 노동자 문제에 관해 지금까지 반복해 말했듯이 우리나라로서는 한국에 국제법 위반 상태의 시정을 계속 강하게 요구한다는 생각에 변화가 없다"고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은 일본 기업이 한국인 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해야 한다는 한국 대법원 판결이 국제법 위반이라고 주장하고 한국 측이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요구했는데 이런 입장에 변화가 없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일본 언론은 한국과 일본의 견해 차이가 크다고 진단했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은 문 대통령이 징용 문제에 대해 "가장 중요한 부분은 피해자의 동의를 얻는 해법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말한 사실을 보도하며 "일본 정부와의 입장 차이는 여전히 크다"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문 대통령이 징용 피해자가 받아들일 수 있는 해법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는 뜻을 강조했으며 일본 정부도 이를 염두에 두도록 촉구한 것이라고 보도했다.

아울러 일본 정부는 징용 문제를 포함한 한국인 개인 청구권 문제가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해결됐다는 입장"이라며 일본 정부가 문 대통령의 "요구에 응할지 어떨지는 불투명하다"고 관측했다.

교도통신은 문 대통령이 징용 문제와 관련해 "종래의 원칙적 입장을 양보하지 않을 자세를 바꾸지 않았다"며 "역사 문제 이외의 분야에서 한일 협력을 추진하는 '투 트랙' 방침을 추진할 의향"을 재차 표명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NHK는 문 대통령이 도쿄올림픽의 성공을 위해 한국 정부도 노력한다는 뜻을 표명한 사실을 전하며 "양국 관계 개선의 계기로 삼고 싶다는 생각을 보여줬다"고 해석했다.

일본 언론은 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관해 "두 정상의 신뢰는 계속되고 있다"고 하는 등 북미 관계에 관한 의견을 밝힌 것에도 주목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