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블랙박스속 신모라 사고…주행 방향 틀어 참사 막고 자신은 숨져

내리막길 내려오며 경적 울려 위험 알린 뒤 방향 꺾어 교각과 충돌
목격자 블랙박스에 아찔했던 사고 순간 고스란히 담겨
공포의 내리막길 부산 신모라교차로서 또 사고…1명 사망
공포의 내리막길 부산 신모라교차로서 또 사고…1명 사망[부산경찰청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공포의 내리막길로 불리는 신모라교차로에서 교각을 들이받아 숨진 레미콘 운전기사가 사고 직전 방향을 꺾어 대형 사고를 막았다는 목격자 진술이 나왔다.

레미콘 차량과 충돌을 가까스로 모면한 김호성 씨는 14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레미콘이 마지막에 교각 쪽으로 방향을 틀지 않았다면 내가 있던 승용차와 충돌했다"며 아찔했던 사고 순간을 회상했다.

김 씨는 "교차로에서 전방을 주시하기 위해 10시 방향으로 시선을 돌렸는데 왼쪽에서 레미콘이 경적을 울리면서 다가오고 있었다"며 "그 순간 급브레이크를 밟았고, 레미콘 운전기사가 내 차와 충돌 직전 방향을 틀어 교각과 충돌했다"고 말했다.

김 씨 차량에 담긴 블랙박스 영상을 보면 레미콘 차량이 빠른 속도로 경적을 울리며 다가온다.

이후 김 씨 차량이 가까스로 멈춰 섰고, 방향을 살짝 튼 레미콘 차량이 교각과 충돌한다.

김 씨는 "브레이크를 밟는 소리를 들었는데 사고를 당하신 운전자분이 속도를 줄이려고 애쓰셨던 것 같다"며 "언론 보도 이후 운전자가 숨졌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희생이 없었다면 나 또한 사고를 당했을 것이고 대형사고로 이어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교각들이 받은 레미콘
교각들이 받은 레미콘(부산=연합뉴스) 14일 오전 11시께 부산 사상구 모라동 신모라교차로에서 A(62) 씨가 운전하던 레미콘이 교각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A 씨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2020.1.14 [부산경찰청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handbrother@yna.co.kr

백양터널 요금소에서 신모라 교차로까지 구간은 잦은 사고로 '마의 구간'으로 불린다.

경사도 16∼17%에 이르는 급격한 내리막길로 대형 차량이 속도를 줄이지 못해 사고가 빈번히 일어나기 때문이다.

브레이크 파열 등 사고가 반복되자 2017년과 2019년 두차례에 걸쳐 예산이 투입돼 교통안전 시설물이 보강됐다.

또 미끄럼 방지 포장, 과속 단속 카메라 위치 변경 등 보강이 이뤄졌지만, 화물차 노동자들은 여전히 이 지역이 위험하다며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한다.

민중당 북사상강서구위원회가 지난해 6월부터 12월까지 화물차 운전자 47명과 모라동 주민 273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화물차 운전자 91.5%와 주민 96.7%가 여전히 '위험하다'고 답했다.

handbrothe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4 16: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