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 대통령 신년회견에 여 "폭넓은 대화" vs 야 "헛된 망상"

송고시간2020-01-14 16:01

민주당 "국민 삶 따뜻하게 하겠다는 다짐"…한국당 "아무것도 남은게 없는 회견"

(서울=연합뉴스) 김여솔 이동환 기자 = 여야는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정치·경제·외교·안보 등 각 분야의 현안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을 두고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신년 기자회견에서 답하는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답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0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cityboy@yna.co.kr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국정운영 전반에 대한 폭넓은 대화와 진솔한 답변이 있었다며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반면 보수 성향의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새로운보수당은 이날 기자회견에 '남 탓', '가짜뉴스', '망상' 등이 가득했다며 혹평했다.

정의당과 민주평화당, 대안신당은 긍정적인 면과 동시에 미흡한 점도 있었다고 평가했다.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에서 "문 대통령은 국정 현안 전반에 대한 깊은 이해를 바탕으로 진솔하게 답변하며 국민에 더 가까이 다가섰다"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 검찰개혁 등 사회 개혁 완수, 국민통합, 규제혁신, 민생경제, 균형발전, 인구 대책, 정치, 외교 등 국정운영 전반에 대한 폭넓은 대화가 이뤄졌다"고 했다.

이 대변인은 "확실한 변화를 통해 국민의 삶을 더 따뜻하게 만들겠다는 문 대통령의 다짐을 다시 확인할 수 있었고, 이에 깊게 공감한다"며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이제 총선 승리로 국민과 함께 '나라다운 나라'를 만드는 여정을 완수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당 이창수 대변인은 논평에서 "100분의 시간이 지나고 남은 것은 아무것도 없었다"며 "정치는 국회 탓, 경제는 언론 탓, 안보는 시간 탓도 모자라 심지어 조국 사태는 국민 탓으로 돌렸다"고 비판했다.

[그래픽]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주요 내용
[그래픽]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주요 내용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찰조직문화 개선에 앞장서면 더 신뢰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jin34@yna.co.kr

이 대변인은 "차라리 청와대 참모들을 모아 주입식 교육을 하든가, 친문 팬클럽 행사를 여는 게 나을 뻔했다"며 "온 정신으로는 차마 끝까지 볼 수 없는 신년 회견이다. 다시 보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정치·경제·외교·안보를 파탄 내고 자신에게는 관대한 문 대통령의 망상만 있는 기자회견이 아닐 수 없다"며 "헛된 망상은 대통령의 특권이 아니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향해 '저는 크게 마음의 빚을 졌다고 생각한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거론, "조국 한 명과 국민을 맞바꾼 대통령이 개탄스럽다"고 덧붙였다.

새보수당 권성주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청와대가 기획하고 몽상가 대통령이 앵커가 된 대국민 가짜뉴스 주입이었다"며 "즉답은 피하고 대통령이 보고 싶고 믿고 싶은 것만 늘어놓는 거짓 국정홍보 시간"이라고 평가절하했다.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과거 기자회견보다 비교적 진일보했으나 집권 후반기를 맞아 담대하고 신선한 국정 동력 제시에는 미흡했다"며 "국정운영을 하는데 여러 애로에 따른 협력을 구했으나 여전히 '보이지 않는 어떤 벽'에 가로막혀 있는 듯한 인상이었다"고 했다.

질문 듣는 문 대통령
질문 듣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 질문을 듣고 있다. cityboy@yna.co.kr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교착 상태에 이른 한반도 평화 문제에 대해 낙관적 시각과 헤쳐나가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은 다행이며, 지난 조국 사태에 대해서 송구하다는 입장을 밝혔는데 이는 마땅한 태도"라면서도 "부동산 문제에 대해서는 명백한 실정이라는 것을 인정해야 하며, 호르무즈 파병 문제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반대하는 입장을 내놔야 한다"고 밝혔다.

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대체로 균형 잡힌 시각의 무난한 기자회견이었지만 여전히 미흡하다"며 "부동산 문제나 양극화, 지역 격차에 대한 절실한 사과나 대책 제시는 없었다. 지나친 검찰 좌천 인사에 대한 성찰은 없었다"고 논평했다.

so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