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위기'의 박항서호, 북한전 다득점 승리해야 8강행 '실낱 희망'

베트남, 16일 북한과 최종전 무승부·패배 때 올림픽 예선 탈락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박항서 감독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을 이끄는 박항서 감독[AFC 제공]

(랑싯[태국]=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자력 8강 진출은 불가능해졌다. 이제 진정으로 '박항서 매직'이 필요한 때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한국시간으로 13일 태국 부리람의 부리람 스타디움에서 열린 요르단과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2차전에서 0-0으로 비겼다.

아랍에미리트(UAE)와 1차전에서도 득점 없이 무승부를 거둔 베트남은 두 경기 연속 '무득점 무승부'에 그쳤다.

D조는 나란히 1승 1무(승점 4)를 기록한 UAE(골득실+2·2득점)와 요르단(골득실+1·2득점 1실점)이 골득실 차로 1, 2위에 오른 가운데 베트남(승점 2·무득점)이 3위, 2연패를 당한 북한(승점 0)이 4위에 랭크됐다.

북한은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됐다.

이에 따라 D조에서 8강에 진출할 두 팀의 운명은 16일 치러지는 조별리그 D조 최종전 베트남-북한전, 요르단-UAE전 결과로 결정된다.

베트남이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 예선을 겸하는 이번 대회 8강에 진출하려면 반드시 북한에 다득점으로 승리한 뒤 요르단-UAE 경기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

비기거나 지면 곧바로 탈락이다.

가장 좋은 시나리오는 베트남이 북한을 이기고, 요르단-UAE전에서 승리 팀이 나오는 것이다.

요르단-UAE전 승자가 조 1위가 되고, 베트남은 조 2위가 돼 8강 진출권을 확보한다.

이러면 C조 1위가 유력한 김학범호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4강전 이후 1년 5개월 만에 한국-베트남 맞대결이 성사된다.

2020 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중간 순위
2020 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D조 중간 순위[AFC 홈페이지 캡처]

다만 베트남이 이기고 요르단과 UAE가 비기면 3개 팀이 모두 1승 2무(승점 5)로 동률이 돼 상황이 복잡해진다.

이번 대회에서 2개 팀 이상 승점이 같은 상황이 나오면 해당 팀 간 골 득실, 다득점, 페어플레이 점수 등의 순으로 최종 순위를 결정한다.

요르단과 UAE가 득점 없이 비기는 상황에서 베트남은 2골차 이상으로 북한을 이겨야 8강 진출의 기회가 찾아온다. 1-0으로 이기면 다득점에서 요르단에 밀려 탈락한다.

요르단과 UAE가 득점을 내고 비기면 베트남에 불리해진다. 이러면 요르단과 UAE를 상대로 득점 없는 베트남이 탈락한다.

다양한 경우의 수가 나오는 상황에서 '베트남 박항서호'로선 오직 승리만이 8강 진출의 해법으로 남게 됐다.

박항서 감독은 북한전에 대해 "승리가 꼭 필요한 상황이다. 최대한 공격적으로 갈 수 있도록 선수를 기용하겠다"며 공격 축구를 예고하고 나섰다.

조별리그 D조 8강 진출팀 '경우의 수'
조별리그 D조 8강 진출팀 '경우의 수'[AFC 제공]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1/14 15: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