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 대통령 "국회, 분열증폭 역기능만…타협·소통정치 복원시급"

송고시간2020-01-14 15:44

정세균 신임 총리 임명장 수여식서 "국회의장 역임해 야당과 대화 적임"

"'3권분립 침해' 공격 예상해 지명고심…총리 통해 이루려는 게 논란보다 중요"

"경제 식견도 높아…경제인과 많이 소통하며 내각 잘 이끌어달라"

임명장 수여하는 문 대통령
임명장 수여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임명장 수여를 하고 있다. 2020.1.14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지금 국회는 오히려 막무가내로 싸우기만 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국민 분열과 갈등을 증폭시키는 역기능만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 직후 환담에서 "우리 정치가 보여주고 있는 모습이 너무 심하고, 또 국민이 볼 때 참으로 실망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정치가 국민을 통합·단결시키는 구심 역할을 해야 하고, 그러려면 국회가 서로 다투면서도 대화·타협하는 정치의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qCHXq1yvg_Y

패스트트랙 법안 통과 과정 등에서 보여준 이른바 '동물 국회'를 비판한 것으로, 국회가 정치 본연의 통합 기능을 되찾아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해석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신년기자회견에서도 야당 인사의 내각 참여 등 협치 의지를 밝히면서도 "대통령이 그 부분을 공개적으로 추진하면 야당파괴·야당분열 공작으로 공격받는 게 우리 정치 현실"이라고 토로한 바 있다.

문 대통령, 간담회장으로
문 대통령, 간담회장으로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가 14일 청와대에서 임명장 수여식 후 간담회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20.1.14 xyz@yna.co.kr

문 대통령은 환담에서 "그런 면에서 생각해보면 우리 정치에서 다시 대화하고 타협·소통하는 정치를 복원하는 게 무엇보다 시급하다"며 "총리께서 6선 국회의원이시고 국회의장을 하셨기에 국회·야당과 대화·소통하면서 서로 협력·타협하는 정치를 이루는 데 가장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후보자로 지명할 때 저도 총리도 고심을 많이 했다. 국회의장을 역임하셨기에 3권분립 침해·무시라는 정치적 공격을 예상했다"며 "그럼에도 모시게 된 것은 지금 우리 정치 상황에서 총리만한 적임자가 없고 제가 총리를 통해 이루고자 하는 가치가 3권분립 논란보다 훨씬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도 그런(협치) 문제에서 자유롭다고 할 수 없는데 제게 부족한 부분이기도 해서 총리의 역할에 거는 기대가 아주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리는 국회에서 백봉신사상을 최다 수상했고 그런 만큼 아주 온화하고 신사다운, 여야 모두로부터 인정받는 분"이라며 "통합의 정치, 협치 그 부분을 꼭 좀 이끌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당부했다.

또 "실물경제 출신에 산업부 장관도 역임하셨기에 경제 식견과 경륜도 아주 높다"며 "물론 경제는 홍남기 부총리가 든든하게 사령탑 역할을 하고 있지만, 경제가 어려운 상황에서 점점 희망을 보여주는 과정에 있기에 총리도 경제인과 더 많이 소통하면서 측면에서 많이 지원하고 내각 전체를 잘 이끌어달라"고 밝혔다.

발언하는 문 대통령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임명장 수여식 후 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0.1.14 xyz@yna.co.kr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