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동섭 "안철수 신당 창당 거의 확실…일주일이면 가능"(종합)

송고시간2020-01-14 17:42

발언하는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
발언하는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이동환 기자 = 바른미래당 이동섭 원내대표 권한대행은 14일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 귀국 후 신당 창당이 거의 확실하다. 당명을 다 바꾸고 일주일이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 권한대행은 이날 오찬을 겸한 기자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힌 데 이어 "안 전 의원의 귀국은 다음 주가 될 것이며, 정당 차원에서 환영행사를 준비하는 것은 안 전 의원이 원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권한대행은 "안 전 의원은 일단 바른미래당 당원이기 때문에 바른미래당에 들어와 많은 사람과 자연스레 대화할 것"이라며 "안 전 의원이 바른미래당의 비상대책위원회 직책을 맡아도 통합정당으로 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와 관련해 이 권한대행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안 전 의원은 창당할 수 있는 조건과 역량을 다 갖추고 있다. '안철수' 이름 석자가 당이나 마찬가지"라며 "다만 신당 창당 가능성은 하나의 안으로서 받아들여 달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야권 통합과 관련해 "혁신통합추진위원회와 이야기하면서 통합의 가능성도 열어놓긴 했다"며 "개인적으로는 민주평화당도 안 전 의원과 이념이 같으니 통합돼야 한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이어 "안 전 의원만 귀국하면 바로 정계개편에 들어갈 것"이라며 "'이대로 선거를 치를 수 있겠는가'라는 문제의식 하에 여러 가지 준비를 하면서 만일을 대비해 창당 가능성도 고려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념으로 얼룩진 리더십을 탈피해야 한다는 게 안 전 의원이 생각하는 가장 중요한 포인트"라며 "아울러 중도개혁 정당, 실용·경제 정당 만들기와 세대교체를 위해 안 전 의원과 힘을 모으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안 전 의원이 완전히 변했다. 예전의 안철수가 아니다"라며 "최근에 독일에서 보니 예전과 다른 권력 의지를 갖고 있어서 이번에는 실패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권한대행은 "제가 원내대표 권한대행을 유지하는 것은 안 전 의원이 돌아왔을 때 힘을 실어주기 위함"이라며 "손학규 대표가 내려갈 때까지는 최고위에 나가지 않겠다"고도 했다.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