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선 압승 대만 차이잉원, 18개월만에 민진당 주석직 복귀

(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최근 대선에서 압승, 재선에 성공한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친정인 민주진보당(민진당)의 주석으로 화려하게 복귀한다고 대만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재선 성공' 차이잉원 대만 총통 기자회견
'재선 성공' 차이잉원 대만 총통 기자회견[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시보 등은 차이 총통이 오는 5월 20일 취임식과 함께 당 주석직에 복귀해 총통부와 정부, 당의 긴밀한 협조하에 국정운영에 나설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총통이 당원일 경우 취임일부터 임기 만료일까지 주석직을 맡도록 하는 민진당 당헌·당규에 따른 것으로 차이 총통은 18개월여만에 당 주석직으로 화려하게 복귀하게 된다.

차이 총통은 지난 2018년 11월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데 책임을 지고 주석직에서 사임했었다.

차이 총통의 주석직 사퇴 이후 민진당 주석을 맡은 줘룽타이(卓榮泰)는 지난 11일 대선이 끝난 후 차이 총통이 가장 빠른 시일 내 당에 복귀해줄 것을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왕당위(王定宇) 민진당 입법위원은 차이 총통이 두 번째 임기에서 국방 및 경제팀 구성과 총통부, 행정원, 민진당 간의 역할 조정 등을 원활히 하려면 당 주석 겸임이 유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선에서 패배한 국민당 한궈위(韓國瑜) 가오슝 시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우둔이(吳敦義) 국민당 주석의 주석직 사퇴와 관련해 자신은 국민당 주석을 뽑는 보궐 선거에 나서지 않고 시정에 전념하겠다고 말했다.

지지자와 함께 있는 한궈위 국민당 대선 후보(가운데)
지지자와 함께 있는 한궈위 국민당 대선 후보(가운데)[EPA=연합뉴스]

앞서 우 주석은 지난 11일 이번 총통 선거 및 입법위원(국회의원) 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을 지고 오는 15일 열리는 중앙상무위원회에서 자신을 비롯한 지도부가 총사퇴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 주석의 임기는 2021년 8월까지로 만약 그가 사퇴하게 되면 국민당 당헌에 따라 4월 15일 이전까지 보궐선거를 마쳐야 한다.

현재 국민당 주석 후보로는 마잉주(馬英九) 전 총통, 주리룬(朱立倫) 전 주석, 하오룽빈(郝龍斌) 전 부주석 외에 소장파 입법위원 등이 거론되고 있다.

jinbi1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1/14 15: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