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워런 "샌더스, 내게 '여성은 대통령 될 수 없다' 말해"(종합)

샌더스 "터무니없는 얘기…힐러리도 트럼프보다 300만표 더 얻어"
민주당 후보 여론조사선 바이든 25%로 1위 유지…샌더스 19%·워런 16%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김서영 기자 = 미국 민주당 경선 후보인 엘리자베스 워런(매사추세츠) 상원의원이 과거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으로부터 여성은 대통령이 될 수 없다는 발언을 들었다고 밝혔다.

워런 의원은 13일(현지시간) 성명에서 2018년 샌더스 의원과 "2020년 대선에 대해 2시간 가량 대화를 나누던 중, 민주당 경선에서 여성 후보가 지명되면 어떻게 될지에 대한 대목에서 나는 여성이 승리할 수 있다고 생각했지만, 그(샌더스 의원)는 동의하지 않았었다"고 밝혔다.

워런 의원의 성명은 이날 CNN방송의 보도에 이어 나온 것이다.

앞서 CNN방송은 샌더스 의원이 2018년 12월 워싱턴DC에 있는 워런 의원의 자택에서 워런 의원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상대하기 위한 대선 전략을 논의하던 중 이 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워런 의원이 자신은 경제에 대한 강력한 논거를 내세울 수 있고, 여성 유권자들의 폭넓은 지지를 받을 수 있는 두 가지 강점이 있다고 말하자, 샌더스 의원은 여성이 승리할 수 있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는 내용도 전해졌다.

워런 의원은 샌더스 의원의 문제의 발언을 확인하면서도 논란이 커지는 것은 경계했다.

그는 성명에서 "개인적인 자리에서 불거진 이야기에 대해 더는 말할 생각이 없다"면서 "샌더스 의원과는 차이점보다 공통점이 훨씬 많다"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워런 의원은 "이 나라에 어떤 것이 망가졌고, 어떻게 그것을 고칠 수 있을지 고민하기 위해 경선에 출마했고, 샌더스도 그러할 것"이라면서 "샌더스 후보와는 오랜 기간 친구이자 협력자로서 같은 싸움을 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가 앞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이기고, 정부를 시민의 편으로 돌려놓기 위해 함께 협력할 것이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7월 TV토론에서 발언하는 버니 샌더스(왼쪽) 의원과 엘리자베스 워런 의원
지난해 7월 TV토론에서 발언하는 버니 샌더스(왼쪽) 의원과 엘리자베스 워런 의원[UPI=연합뉴스]

앞서 샌더스 의원은 처음 익명의 제보자를 통해 해당 발언이 논란이 되자 터무니없는 이야기라고 반박했다.

그는 "워런 의원이 대선에 출마하겠다고 밝힌 자리에서 여성이 이길 수 없다고 말했다는 건 터무니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이오와주 당원대회(코커스)를 3주 앞둔 상황에서 1년도 전에 했다는 사적 대화를, 그 방에 있지도 않았던 사람들이 거짓으로 말하는 것이 슬프다"고 말했다.

그는 "그날 내가 한 이야기는 트럼프가 무기화할 수 있는 것이 있다면 무엇이든 하는 거짓말쟁이자 성차별주의자이며, 인종차별주의자라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성이 2020년 대선에서 승리할 수 있다고 보느냐고 묻는다면 당연히 그렇다고 답하겠다"며 "다 떠나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2016년 트럼프보다 300만표를 더 얻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샌더스 의원은 워런 의원이 공식 성명을 낸 데에 대해서는 추가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D지난해 12월 TV토론에 참가한 민주당 경선 후보들. 왼쪽부터 부티지지, 워런, 바이든, 샌더스.
D지난해 12월 TV토론에 참가한 민주당 경선 후보들. 왼쪽부터 부티지지, 워런, 바이든, 샌더스. [UPI=연합뉴스]

샌더스 의원과 워런 의원의 대화는 미국 유권자뿐만 아니라 민주당 내 고위 지도부에서도 팽배한 여성 대통령 당선에 대한 회의론을 드러낸다고 CNN은 지적했다.

당내에선 클린턴 전 장관의 대선 패배를 두고 성차별이 일부 작용한 것으로 보고 있다.

워런 의원이 현재 민주당 경선에서 당선 가능성이 있는 소위 '4강 후보' 중 유일한 여성이라는 점도 샌더스 의원 발언의 진위에 관심이 쏠리는 이유다.

한편, 퀴니피액대학이 최근 실시한 전국 여론조사에 따르면 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에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지지율이 25%로 1위를 유지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그러나 이는 지난해 12월에 비하면 4%포인트 감소한 수치다.

샌더스 의원이 19%로 그 뒤를 쫓았고, 워런 의원은 16%로 나타났다.

피트 부티지지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은 8%,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도 6%로 한 자릿수에 머물렀다.

내달 3일 당원대회가 열리는 아이오와주의 여론조사만 놓고 보면 바이든 전 부통령과 샌더스 의원, 부티지지가 모두 선두를 놓고 경합을 벌이는 모양새라고 통신은 전했다.

lucid@yna.co.kr

s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1/14 12: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