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청-송철호 연결' 민주당 당대표 前부실장 재소환(종합)

송고시간2020-01-14 15:05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도 조사…'선거개입' 의혹 수사 계속

정진우(가운데) 전 민주당 비서실 부실장
정진우(가운데) 전 민주당 비서실 부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018년 지방선거에서 송철호(71) 현 울산시장과 청와대의 '연결고리' 역할을 했다는 의심을 받는 전 민주당 관계자를 재차 불러 조사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맡았을 당시 비서실 부실장을 역임했던 인물이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더불어민주당 비서실 부실장 출신인 정진우(53)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지난 2일에 이은 두 번째 소환이다.

검찰은 정씨를 상대로 당 대표 비서실에 근무하면서 송 시장 측과 청와대 인사의 만남을 주선한 사실이 있는지를 살피고 있다. 이 과정에서 당 지도부 등 다른 인사가 관여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정씨는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2017년 10월11일 송 시장과 점심을 먹었다고 적었다. 다음날 작성된 일정란에는 '10/11 송철호', '12:00 송철호 전 국민고충처리위원장과 오찬, '내년 울산시장 선거 대비 지역 숙원사업 해결 대책 논의'라고 썼다.

이 모임에는 송병기(58) 울산시 경제부시장, 정모(54) 정무특보 등 송 시장 선거준비모임인 '공업탑 기획위원회' 관계자들과 장환석(59) 당시 균형발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 시장은 그해 4월 임동호(52) 전 최고위원 등을 제치고 경선 없이 울산시장 후보로 공천을 받았다. 검찰은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문재인 대통령 친구인 송 시장 공천과 당선에 부당하게 도움을 준 정황이 있는지를 파악 중이다.

검찰은 이날 오후부터 임 전 위원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임 전 위원은 울산시장 당내 경선 포기 대가로 청와대 인사들에게서 고위직을 제안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앞서 임 전 위원을 세 차례 불러 조사하고 그의 집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임 전 위원은 그동안 청와대로부터 고위직을 제안받았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며 한병도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 친구들과 사적으로 나눈 이야기에 불과하다고 해명해왔다.

trau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