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영국 여왕, 손자 해리 왕자 부부 '독립선언' 수용키로(종합)

"해리와 메건의 새로운 삶 지지"…왕실 공식 칭호보다 그냥 '손자'로 부르기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왼쪽)과 찰스 왕세자 뒤에 서 있는 윌리엄 왕세손과 해리 왕자 부부
엘리자베스 2세 여왕(왼쪽)과 찰스 왕세자 뒤에 서 있는 윌리엄 왕세손과 해리 왕자 부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런던·서울=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김정선 기자= 영국 엘리자베스 2세(93) 여왕이 왕실에서 독립을 선언한 손자 해리(35) 왕자와 부인 메건 마클 왕자비(38)의 희망을 수용하기로 했다.

13일(현지시간) AFP,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여왕은 이날 잉글랜드 동부 노퍽에 있는 샌드링엄 영지에서 긴급 가족회의를 갖고 해리 왕자 부부 문제를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여왕 외에 여왕의 장남 찰스 왕세자, 찰스 왕세자의 아들인 윌리엄(37) 왕세손과 해리 왕자가 참석했다.

여왕은 성명을 통해 이날 회의를 "매우 건설적이었다"면서 "내 가족과 나는, 젊은 가족으로서 새로운 삶을 창조하려는 해리와 메건의 바람을 전적으로 지지하기로 했다"고 확연히 부드러운 어조로 밝혔다.

여왕은 "우리는 그들이 '로열 패밀리'의 일원으로 늘 함께하기를 선호해왔지만, 여전히 가족의 가치 있는 부분으로 남아있는 가운데 좀 더 독립적인 삶을 살고자 하는 그들의 희망을 존중하고 이해한다"고 말했다.

그녀는 "해리와 메건은 새로운 삶을 사는 데 있어 (왕실) 공공재원에 의존하고 싶지 않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면서 "그들이 영국과 캐나다에서 시간을 보내는 등 과도기가 있을 것이라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여왕은 "여전히 우리 가족이 해결해야 할 복잡한 문제가 있으며, 해야 할 일이 남아 있다"면서 "나는 최종 결론을 빠르게 내릴 것을 당부했다"고 전했다.

여왕의 성명 내용은 보통 의전에 엄격한 편이나, 이날 여왕은 해리 왕자 부부를 이들의 왕실 공식 칭호인 서식스 공작과 서식스 공작 부인보다는 "내 손자와 그의 가족", "해리와 메건"으로 불렀다.

앞서 해리 왕자와 메건 마클 왕자비는 지난 8일 내놓은 성명에서 왕실 고위 구성원(senior royal family)에서 물러나는 한편 재정적으로 독립하겠다고 밝혔다.

해리 왕자 부부가 형 윌리엄 왕세손 부부와 불화 관계에 있었고, 사생활을 파헤치는 언론과도 불편한 관계를 이어온 점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추정된다.

영국 윌리엄 왕세손(왼쪽)과 해리 왕자 형제
영국 윌리엄 왕세손(왼쪽)과 해리 왕자 형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해리 왕자 부부는 이같은 결정을 인스타그램과 자신들의 웹사이트를 통해 발표했다. 여왕이나 아버지인 찰스 왕세자와 사전에 상의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윌리엄 왕세손은 자신이 해리 왕자 부부를 '왕따시켰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해리 왕자와 함께 공동명의의 성명을 내 이를 부인하기도 했다.

영국 왕실의 행보가 주목을 받은 가운데 열린 이날 회의는 해리 왕자 부부의 이른바 '독립 선언' 이후 여왕과 왕실 가족이 해리 왕자와 처음 얼굴을 맞대고 문제를 논의한 자리였다.

독립 선언 후 크리스마스 휴가를 보낸 캐나다로 돌아간 마클 왕자비는 회의에 직접 참석하지는 않았다.

왕실 회의에서 해리 왕자 부부의 희망이 결과적으로 수용된 것에 대해 AP 통신은 '실용적'인 여왕이 군주제의 미래를 보호하기 위해 논의를 중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해리 왕자 부부가 향후 재정적 독립을 위해 어떠한 행동을 취할 수 있을지는 어려운 문제라고 덧붙였다.

pdhis959@yna.co.kr,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1/14 11: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