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 솔레이마니 제거 "임박한 위협 여부 중요하지 않아"

'임박한 위협' 강조하면서도 '끔찍한 전력' 주장, 제거 정당성 거듭 역설
민주·가짜뉴스에 역공…'임박한 위협' 실재 놓고 논란 가열 전망
터번·히잡 두른 민주당 지도부 '조롱 트윗' 리트윗하기도
트럼프, '솔레이마니 제거' 기자회견
트럼프, '솔레이마니 제거' 기자회견(팜비치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3일(현지시간) 플로리다주 팜비치의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이란 군부 실세인 거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이란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을 미군이 공습 살해한 것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leekm@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이란군 최고실세 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 제거와 관련, '임박한 위협'이 있었다고 거듭 주장하면서도 솔레이마니의 끔찍한 과거 전력으로 볼 때 임박한 위협 여부는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솔레이마니 제거 배경을 놓고 트럼프 행정부가 내세운 명분인 '임박한 위협'이 실재한 것인지를 놓고 논란이 이어져 온 상황에서 이를 자신의 성과를 깎아내리기 위한 민주당과 언론의 정치공세라고 몰아세우며 반박에 나선 셈이다. 이 과정에서 민주당과 언론이 솔레이마니를 훌륭한 사람으로 미화하고 있다는 주장도 폈다.

그러나 '임박한 위협인지 여부는 중요하지 않다'는 발언으로 인해 또 다른 논란의 불씨가 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가짜 뉴스 미디어와 그들의 민주당 파트너들은 테러리스트 솔레이마니에 의한 미래 공격이 임박했던 것인지 아닌지, 그리고 나의 팀이 의견일치를 봤는지 아닌지에 대해 밝히려고 열심히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 답은 둘 다 강한 '그렇다'이다"라며 "그러나 그의 끔찍한 과거 때문에 그것은 정말로 중요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솔레이마니 제거가 임박한 위협에 따른 것이었으며 국가안보팀 내 의견 불일치도 없었다는 점을 거듭 주장, 살해의 정당성을 역설하면서도 설사 임박한 위협이 아니었거나 팀 내 의견 불일치가 있었다고 하더라도 이는 중요한 문제가 아니라는 주장을 편 것으로 보인다.

테헤란 시내에 걸린 솔레이마니 추모 포스터
테헤란 시내에 걸린 솔레이마니 추모 포스터(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지난 7일(현지시간) 오전 이란 테헤란 시내에 걸린 가셈 솔레이마니 이란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의 추모 포스터 앞으로 시민들이 지나가고 있는 모습. 솔레이마니 사령관은 지난 3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미군의 폭격에 숨졌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과정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미래 공격을 수식하는 표현으로 '임박한'이라는 뜻을 지닌 'imminent' 대신 '저명한, 걸출한'이란 뜻을 가진 'eminent'로 오타를 냈다가 바로 잡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 인사들과 가짜 뉴스가 테러리스트 솔레이마니를 아주 멋진 사람으로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이는 단지 내가 20년 전에 처리됐어야 할 일을 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게 경제든, 군이든, 그 외 어떤 것이든 내가 하는 모든 것은 급진 좌파들로부터 경멸을 받을 것이다. 무위의 민주당 인사들!"이라고 역공을 취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와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이 이란에서 이슬람 성직자가 쓰는 터번과 여성이 쓰는 히잡을 각각 머리에 두르고 있는 합성사진과 함께 '부패한 민주당이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를 구출하러 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는 문구를 적어 조롱한 트윗을 리트윗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10일 방영된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이란이 4곳의 미국 대사관에 대한 공격을 계획하고 있었다며, 솔레이마니 제거 이유로 제시했던 '임박한 위협'은 이와 관련이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은 12일 인터뷰에서 4개 대사관 공격계획에 대한 증거는 보지 못했다고 언급, 트럼프 대통령 주장의 진위를 놓고 논란이 가열돼 왔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행정부 고위 관리들은 트럼프의 주장을 확인할 수 없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 이란 고위 장성을 살해한 공습을 방어하기 위해 안간힘을 썼다"고 보도했고, 뉴욕타임스(NYT)도 "에스퍼를 비롯한 정부 당국자들의 혼란스러운 메시지는 솔레이마니 제거의 타당성에 대한 논쟁을 심화시키기만 했다"고 지적했다.

이란의 반(反)정부 시위대에 대해 공개적 지지를 표명해온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와우! 아주 멋진 이란의 시위자들이 우리의 위대한 미국 국기를 짓밟거나 그 외 다른 방식으로 폄하하기를 거부했다"며 짓밟으라는 목적으로 미국 성조기가 거리에 놓였지만, 시위대가 이를 짓밟지 않고 대신 피해서 걸어갔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큰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이란 시위대내 반미 감정이 약화되고 있다는 주장을 편 것으로 보인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4 02: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