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다시 태어나도 해녀 한다"…영덕 해녀 생애 다룬 책 발간

영덕 해녀 생애구술사 책
영덕 해녀 생애구술사 책[영덕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덕=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영덕에서 활동해온 해녀들의 생애를 다룬 책이 나왔다.

영덕군과 경북여성정책개발원은 최근 '영덕 해녀 구술생애사:다시 태어난다고 해도 나는 해녀 할 거다'를 펴냈다고 13일 밝혔다.

이 책은 바다와 평생 살아온 65세 이상 영덕 해녀 10명의 삶을 담았다. 영덕에는 현재 200여명의 해녀가 있다.

책에 나오는 해녀들은 대부분 10대부터 본격적으로 물질을 시작해 최소 40년에서 최대 65년에 이르는 경력이 있다.

최고령 해녀인 전일순(82)씨를 비롯해 김경자(79), 김복조(79), 김옥란(73), 이석란(70), 김순남(70), 김임선(69), 최영순(68), 김숙자(67), 권순이(65)씨가 주인공이다.

군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으로 이 책을 발간했다.

청년 2명이 1년간 해녀들의 현황을 조사하고 구술생애사를 채록했으며 사진과 기록물을 수집했다.

이들은 책을 통해 해녀 개인의 생애와 생활, 해녀 관련 문화 등을 엿볼 수 있도록 했다.

영덕 해녀 사이에 '퐁당 자무질'은 새내기 해녀의 어설픈 물질, '하도불'은 물질 후 옷을 말리기 위해 지피는 화톳불이란 뜻이 있다는 것도 소개했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이 책은 상호배려와 협동조업에 기반해 어촌 경제 한 축을 담당해 온 영덕 해녀들에 대한 살아있는 기록"이라며 "고령화 등으로 곧 사라질 위기에 놓인 해녀의 계승을 위한 기반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1/13 14: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