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권순범 부산지검장 "인권·공정 최우선, 성과주의 배격"

송고시간2020-01-13 13:28

취임사 하는 부산지검장
취임사 하는 부산지검장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권순범 부산지검장이 13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지방검찰청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20.1.13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권순범 부산지검장은 13일 "인권과 공정을 최우선으로 하는 검찰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오전 열린 취임식 인사말에서 "올해 총선에서 민의를 왜곡하는 금품선거, 거짓말 선거, 공무원 선거 개입 등 선거범죄에 단호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역 주민들이 검찰시민위원회, 형사조정위원회 등에 직간접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길을 넓혀 나가겠다고도 했다.

먼저 인권 파수꾼으로서 검찰 역할을 강조했다.

그는 "피의자이든 피해자이든, 부자이든 가난한 사람이든, 남성이든 여성이든, 내국인이든 외국인이든 간에 차별받지 않고 인권이 보호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혐의 실체 판단에 치중했던 업무처리 방식에서 벗어나 출석요구, 피의자신문, 압수수색 검증, 체포, 구속 등 모든 수사행위가 적법한 절차와 법리에 부합하는지 먼저 따져 볼 것"을 주문했다.

공정한 법 집행에 대한 의견도 피력했다.

그는 "우리 사회 양극화 현상, 세대 간 갈등, 진영 논리 일상화 등 이념적·정치적 이해관계 충돌 속에서 중립성과 객관성을 의심받지 않기란 절대 쉽지 않다"며 "그럴수록 중심을 잃지 않고 중립성을 확보하고자 하는 각오를 끊임없이 다져 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손뼉치는 부산지검 검사들
손뼉치는 부산지검 검사들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3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지방검찰청에서 열린 권순범 부산지검장 취임식에서 참석자들이 손뼉을 치고 있다. 2020.1.13 handbrother@yna.co.kr

검찰의 업무 형태에 대해서는 혁신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직장에서 행복하지 않으면 사건 관계인에게도, 국민에게도 행복을 줄 수 없다"며 일과 삶의 균형을 유지할 것을 직원들에게 주문했다.

그는 "불필요한 야근은 없애고 권위주의적인 조직문화 잔재가 남아있다면 과감히 깨어 버릴 것"을 당부했다.

이어 "잘못된 성과주의, 실적을 위한 실적 등 성과 만능주의적인 독소를 제거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울 출신인 권 신임 부산지검장은 고려대 법대를 졸업한 뒤 법무부 형사법제과장, 대검찰청 정책기획과장·검찰연구관·범죄정보기획관·강력부장, 전주지검장 등을 지냈다.

ljm70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