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영선 장관, 다보스포럼 참석…제조혁신 분야 논의

송고시간2020-01-13 11:50

'중소기업 전용 제조데이터 센터' 등 발표…한국 장관 최초로 이사로 위촉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는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세계경제포럼(WEF) 초청으로 이달 21일부터 3일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2020년 WEF 연차총회(다보스포럼)에 참석한다고 13일 밝혔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 그랜드홀에서 열린 2020 중소기업인 신년회에서 '20년 중소기업 정책방향 발표를 하고 있다. 2020.1.6
[중소벤처기업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박 장관은 다보스포럼에서 '선진제조 및 생산 이사회'(AMP)의 이사 자격으로 참석한다.

AMP 이사회는 제조혁신 분야에서 세계 주요 정부 및 기업의 리더 20여명으로 구성돼 있으며, 이사 임기는 올해 12월까지이다. 직위 등 변동사항이 없으면 임기는 연장될 수 있다.

박 장관은 21일 '데이터 공유를 통한 제조혁신' 회의에 참석해 데이터의 활용방안과 사례에 관해 토론하고, 중기부의 중소기업 전용 제조데이터 센터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22일에는 AMP 이사회에 참석해 우수 스마트공장 프로젝트 등 이사회의 주요 사업 추진 방향을 논의한다.

마지막 날에는 세계 경제 리더를 위한 비공식 회의에 참석해 '갈림길에 선 기술 거버넌스'를 주제로 토론할 예정이다.

아울러 포럼 기간 뵈르게 브렌데 WEF 사장, 페터 알트마이어 독일 연방 경제부 장관, 아란차 곤살레스라야 국제무역센터 사무총장, 마이클 푼크 아마존 웹서비스 부사장 등과 양자 면담을 통해 중소기업·스타트업의 신기술 활용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박 장관은 "다보스포럼 참석을 통해 디지털 경제의 흐름을 파악하고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정책 방향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다보스포럼은 개최 50주년을 맞아 '화합하고 지속가능한 세상을 위한 이해관계자들'이라는 주제로 열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등 각국 정상 70여명과 장관 300여명, 기업인 1천500여명이 참석한다.

우리나라 장관이 다보스포럼에 이사로 위촉돼 초청된 경우는 박 장관이 처음이다.

WEF는 한국의 혁신기업과 스타트업을 지원하는 주무 부처인 중기부의 역할에 주목해 박 장관을 이사로 위촉했다고 전해왔다.

y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