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병무청 등 29곳 민원처리 최우수기관…교육부 등 33곳 최하위

송고시간2020-01-13 12:00

병무청 민원포털
병무청 민원포털

[홈페이지 화면 캡처]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병무청과 부산교육청, 경남 사천시 등 29개 공공기관이 지난해 대민 민원업무를 가장 잘 처리한 기관으로 선정됐다. 교육부와 전북교육청, 대전시 등 33곳은 최하위 등급을 받았다.

행정안전부와 국민권익위원회는 중앙행정기관과 시·도 교육청, 광역·기초 자치단체 등 304개 기관을 대상으로 '2019년 민원서비스 종합평가'를 한 결과 29개 기관이 최우수 '가'등급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중앙행정기관 중에는 병무청·농림축산식품부·농촌진흥청·식품의약품안전처 등 4곳이, 시도교육청에서는 부산교육청·인천교육청 등 2곳이 가등급을 받았다. 광역자치단체 중에는 대구시와 경기도 2곳, 기초자치단체에서는 경남 사천시, 충북 음성군, 서울 성동구 등 21곳이 최우수 등급으로 분류됐다.

병무청은 모바일을 활용한 병역의무 부과 통지서 교부, 신체·경제적으로 취약한 병역의무자의 병역이행 지원 확대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부산교육청은 일반 시민을 시민감사관으로 위촉해 고충 민원을 한 번 더 점검하게 한 점, 대구시는 다양한 경로로 수집되는 민원데이터를 분석해 선제 대응하게 한 점 등이 우수사례로 인정받아 가등급을 받았다.

이에 비해 교육부·국민권익위원회·기상청·여성가족부·중소벤처기업부 등 중앙행정기관 5곳과 전북교육청·충남교육청, 대전시·인천시 등은 최하위 '마'등급으로 평가됐다. 기초자치단체 중에서는 강원도 동해시·인제군·광주시 남구 등 24곳이 최하위로 분류됐다.

최하위 등급을 받은 기관 중 교육부는 국민신문고 민원처리 부문에서 처리 시간 지연 등으로 낮은 점수를 받았고, 대전시는 고충 민원 부문에서 점수를 잃었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기초자치단체 가운데는 군 지역이 전반적으로 점수가 낮았다.

이번 평가는 지난해 민원서비스 성과를 민원행정 전략·체계, 민원제도 운영, 국민신문고 민원 처리, 고충 민원 처리, 민원만족도 등 5개 항목에 걸쳐 점수화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5개 등급으로 나눠 상대평가 했으며 상위 10%에는 최우수 가등급을, 하위 10%에는 최하위 마등급을 부여했다.

행안부는 우수기관에는 정부포상과 특별교부세 등 재정인센티브를 주고 분야별 우수사례를 공유할 계획이다. 미흡 기관을 대상으로는 교육·컨설팅 등으로 후속 관리를 해 민원서비스 수준을 높일 방침이다.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