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캐나다 원전서 사고났다"…실수로 경보문자 발송 후 취소(종합2보)

인근 도시 시장들 "끔찍하다…전면 조사 나서야" 잇따라 비판
그린피스 "노후하고 불필요한 원전 가동 사실 상기시켜"
캐나다 피커링 원자력발전소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캐나다 피커링 원자력발전소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캐나다 온타리오주가 12일(현지시간) 토론토 인근 피커링 원자력발전소에서 사고가 발생했다는 비상경보를 발령했다가 '실수로 잘못 보낸 것'이라며 이를 철회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온타리오주는 이날 오전 7시30분께 주민들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내 "피커링 원전에서 사고가 보고됐다"며 "비정상적인 방사능 유출은 없다"고 밝혔다.

당국은 "비상 인력이 현재 상황에 대응하는 중"이라며 현 시점에서 방호 조치까지는 필요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한 시간도 안 돼 온타리오주 발전 당국(OPG)은 "비상경보가 착오로 잘못 발송됐다. 대중과 환경에 아무런 위험이 없다"라며 경보를 취소했다.

실비아 존스 온타리오주 법무차관은 이후 발표한 사과문에서 "비상경보는 정례 훈련 중 실수로 발송됐다고 해명하며"며 주 정부는 사달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원전 인근 도시 당국자들은 잇따라 비판에 나섰다.

존 토리 토론토시장은 트위터로 "토론토 시민 대다수가 불필요하게 놀랐다"며 사건 관련 전면 조사를 촉구했다.

캠 거스리 궬프시장 역시 "'원전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데 구체적으론 못 말해주고 큰일은 아니야'라는 비상 메시지를 보내는 것은 끔찍하다"며 주 당국을 비난했다.

환경단체 그린피스 캐나다지부 관계자는 "이번 사태는 토론토 인근에 노후하고 불필요한 원자력발전소가 가동되고 있다는 사실을 모두에게 상기시켜줬다"고 지적했다.

소셜미디어에서는 원자력발전소가 안전규정 위반으로 홍역을 치르는 에피소드를 다룬, 인기 애니메이션 '심슨 가족'의 장면들이 올라오기도 했다.

캐나다 최대 도시 토론토 도심에서 동쪽으로 50㎞ 떨어진 피커링 원전은 1971년 가동을 시작했으며, 최대 3천100㎿의 발전능력을 갖추고 있다.

캐나다 피커링 원전 비상경보
캐나다 피커링 원전 비상경보[트위터 캡처]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20/01/13 10: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