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佛 정부 "은퇴연령 64세로 연장 철회" 연금개편 양보안 제시

송고시간2020-01-12 02:14

총파업 38일째 이어져…경찰, 폭력 양상 일부 시위대에 최루가스 발사

파리에서 정부 연금개편에 항의하는 시위대 [AFP=연합뉴스]
파리에서 정부 연금개편에 항의하는 시위대 [AF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프랑스 연금개편 반대 총파업 38일째 프랑스 정부가 노조 핵심 요구사항에 대해 양보안을 제시했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 AFP 통신에 따르면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는 이날 노조 대표들에 서한을 보냈다.

필리프 총리는 서한에서 사회 파트너들에 대한 신뢰를 보여주기 위해 특정 조건이 충족된다면 은퇴연령을 62세에서 64세로 늦추는 방안을 철회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앞서 필리프 총리는 지난 7일 파리 시내 노동부 청사에서 주요 노조와 사용자단체 대표들과 회동하고 퇴직연금 체제 개편안을 놓고 협의했지만 결론에 이르지는 못했다.

총리는 협의 시작에 앞서 언론과 만나 "타협안을 위해 모두가 의견을 조금씩 수정해야 한다"면서 노조와 사용자단체들이 연금적자를 줄이기 위한 좀 더 나은 방안을 도출한다면 "그것을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은퇴 연령과 관련해 정부가 일정 부분 양보 의사가 있음을 내비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됐다.

필리프 총리는 이날 서한에서 노조가 요구해 온 회의를 열어 연금 시스템 재원 마련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회의는 오는 4월 말까지 구체적인 제안을 내놔야 한다.

이날 정부 양보안에 대해 온건 성향으로 분류되는 프랑스 최대 노조 민주노동연맹(CFDT)은 "정부가 타협하려는 의지를 보여줬다"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프랑스 정부는 현재 직종·직능별로 42개에 달하는 퇴직연금 체제를 포인트제를 기반으로 한 단일 국가연금 체제로 개편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고령화에 따른 인구구조 변화에 맞게 연금제도를 개편하고 단일연금 체제 도입으로 노동 유연성을 높이면서 국가재정의 부담을 줄인다는 목표지만, 노동계는 "더 오래 일하게 하고 연금은 덜 주겠다는 것"이라면서 총파업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도 파리 동부에서는 연금 개편에 항의하는 시위대 수천 명이 집결해 행진했다.

일부 시위대가 유리창을 깨고 간판 등을 불태우는 등 폭력 양상을 보이자 경찰은 최루가스 등을 사용해 맞대응했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