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아일랜드, 3년 만에 공동정권 재출범 합의

송고시간2020-01-11 21:28

2017년 1월 에너지 스캔들로 공동정권 무너져

주요 정당들, 英-아일랜드 정부 내놓은 타협안 수용키로

북아일랜드 의회 [AFP=연합뉴스]
북아일랜드 의회 [AF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북아일랜드에서 3년 만에 공동정권이 재출범하면서 식물상태에 빠졌던 행정부와 의회가 다시 가동된다.

11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따르면 북아일랜드 주요 정당들은 영국과 아일랜드 정부가 내놓은 북아일랜드 공동정권 재출범을 위한 합의안 초안을 수용하기로 했다.

앞서 사이먼 코베니 아일랜드 부총리와 줄리언 스미스 영국 북아일랜드 담당 장관은 지난 9일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북아일랜드 공동정권 재출범을 위해 각종 이슈에 대한 타협점을 담은 합의안 초안을 내놨다.

메리 루 맥도널드 신페인당 대표는 이날 "우리 당은 공동정권 재출범에 참여하고 장관들을 추천하기로 결정을 내렸다"면서 "일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알린 포스터 민주연합당(DUP) 대표는 합의안 초안에 대해 "공동정권 재출범을 위한 공정하고 균형 잡힌 내용"이라고 수용 의사를 나타냈다.

DUP는 영국에 잔류를 원하는 북아일랜드 연방주의자 정당이다. 신페인당은 아일랜드와의 통일을 원하는 북아일랜드 민족주의자 정당이다.

앞서 북아일랜드 내전 종식을 가져온 1998년 벨파스트평화협정(굿프라이데이 협정)을 계기로 자치정부 지위를 얻은 북아일랜드는 영국에 잔류를 원하는 연방주의자 정당과 아일랜드와의 통일을 원하는 민족주의자 정당이 공동정권을 꾸려왔다.

그러나 지난 2017년 1월 이른바 '신재생에너지 장려정책'(RHI) 스캔들로 공동정권은 붕괴했다.

당시 신페인당 대표였던 마틴 맥기네스 공동정권 부수반이 DUP 대표인 포스터 공동정권 수반에게 스캔들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일시적으로 물러날 것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자 부수반직을 사임하면서 공동정권은 무너졌다.

포스터 수반은 기업통상투자부 장관으로 일하던 지난 2012년 기업들의 신재생에너지 전환을 장려하는 RHI 정책을 입안했다.

하지만 보조금 비율을 잘못 설정한 탓에 기업들이 보조금을 과다하게 챙기는 구조가 됐고, 혈세 낭비 규모가 약 4억 파운드(약 6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면서 야권으로부터 거센 사임 요구를 받았다.

이후 3월 실시된 북아일랜드 의회 선거에서 DUP가 1위, 신페인당이 2위를 차지했지만, 아일랜드어 사용, 동성결혼 인정 등 각종 이슈에 대한 이견으로 3년가량 공동정권을 출범시키지 못했다.

공동정권 재출범에 합의하면서 양측은 이날 오후 만나 자치정부 수반과 부수반을 포함해 각 부처 장관 등을 선출할 계획이다.

벨파스트 텔레그래프는 포스터 대표가 다시 자치정부 수반을 맡고, 신페인당의 미셸 오닐이 부수반을 맡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