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 안보리, 시리아 인도적 지원 규모 축소한 결의안 채택

송고시간2020-01-11 19:50

외신 "러시아의 승리"…지원장소 4→2곳, 기간 1년→6개월로 줄어

텅 비고 파괴된 시리아 이들립 건물들
텅 비고 파괴된 시리아 이들립 건물들

(마아라트 알누만 AFP=연합뉴스) 22일(현지시간) 시리아 이들립 주 마아라트 알누만의 텅 빈 거리와 부서진 건물들. 시리아 정부군은 반군과 최근 수일동안 격렬한 충돌 끝에 북서부 지역의 도시와 마을 수십 곳을 탈환했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인권관측소에 따르면 이들립 주 남부에서 러시아군의 공습으로 민간인 7명이 목숨을 잃었다. ucham1789@yna.co.kr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2011년부터 내전을 겪고 있는 시리아에 제공하는 인도적 지원을 지지하는 결의안을 우여곡절 끝에 채택했지만, 그 규모가 절반으로 줄었다고 AFP,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유엔 안보리 회원국들은 결의안 만료 당일인 10일(현지시간) 투표를 거쳐 시리아와 접한 터키 국경 2곳에서 6개월 동안 시리아에 인도적 지원을 한다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유엔은 2014년부터 터키뿐만 아니라 이라크와 요르단 국경 등 총 4곳에서 시리아에 인도적 지원을 한다는 결의안을 1년 단위로 채택해왔는데, 이번에는 러시아의 영향으로 지원 장소와 기간이 축소됐다고 외신은 분석했다.

서방의 한 외교관은 시리아 정부군을 지원하는 러시아가 시리아 국경을 넘어 지원물자를 수송하는 데 국제적인 승인이 필요한 것은 주권침해라고 주장하며 반대해 왔다고 AFP에 밝혔다.

유엔 안보리에는 지난달 20일 시리아와 접한 터키 국경 2곳과 이라크 국경 1곳에서 1년간 인도적 지원을 한다는 결의안이 상정됐지만, 러시아와 이에 동조하는 중국의 거부권 행사로 채택이 무산됐다.

이번 결의안 투표에서는 11개 안보리 회원국이 찬성했고 러시아와 중국, 미국과 영국 등 4개국이 기권했다.

유엔 안보리 결의안 채택을 위해서는 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등 상임이사국이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는 조건에서 총 9개 회원국이 찬성해야 한다.

AP는 결과적으로 이번 결의안 채택을 두고 러시아가 승리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서방국가들은 이번 결의안에 대해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캐런 피어스 영국 대사는 "러시아가 시리아인의 목숨을 갖고 주사위 놀이를 한다"고 비난했고 켈리 크래프트 미국 대사는 "시리아인들은 이번 결의안과 함께 죽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과 벨기에의 요청으로 안보리는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올해 2월까지 이라크 국경을 대체할 다른 지원 장소를 찾아서 보고서를 작성해 달라고 요청했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시리아인 400만명이 국경 지역에서 인도적 지원을 받고 있으며 그중 270만명은 시리아 북서쪽에, 나머지 130만명은 북동쪽에 살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시리아 반군의 마지막 저항 거접으로 꼽히는 북서부 이들립주(州)에서는 정부군과 러시아 동맹군이 지난달 중순부터 대대적인 폭격에 나서면서 많은 피난민이 발생했다.

앞서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인 시리아인권관측소는 이들립에서 지난해 사망한 시리아인은 총 1만1천215명으로, 이 중 1천명 이상이 어린이였다고 발표한 바 있다.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